기사검색

우형찬 서울시의원 "오세훈 시장의 버스-지하철 감축운행 '나쁜행정'"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21-07-13

▲ 우형찬 서울시의회 교통위원장     ©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위원장인 우형찬 시의원이 오세훈 서울시장이 추진하고 있는 코로나19 방역관련 정책을 비판하며 "정부지침에 성실히 따르라"고 촉구했다.

 

우형찬 서울시의회 의원은 지난 9일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실시한 오세훈 서울시장의 버스지하철 감축 운행을 두고 이동권이 부족한 서민을 코로나 위기로 내모는 나쁜 행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우형찬(서울 양천3) 서울시의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시가 버스와 지하철을 밤 10시 이후 감축운행을 한 것을 두고도 대중교통 밀집도를 높여 코로나19을 오히려 확산할 수 있다며 전형적인 탁상행정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오세훈 시장 취임이후 참석한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 간이진단키트 도입을 주장했으나그 결과는 참담한 실패로 귀걸됐다며 서울시장 취임이후 31회 개최된 국무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는 단 두 번만 참석하는 등 오 시장의 코로나19 방역 의지와 실효성에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우 시의원은 코로나확산세가 커지고 있는 엄중한 상황에서 국민안전이 최우선돼야 한다며 오세훈 시장이 추진하고 있는 코로나19 방역대책이 실효성이 있는지를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7일 언론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버스는 8지하철은 9일 오후 10시부터 운행횟수를 20% 감축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한 상태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