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영선 "고3 수험생 화이자 백신 맞추자" 제안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21-03-26

▲ 25일 오전 박영선 후보 구로구 첫 유세에서 이낙연 선대위 상임위원장이 지지연설을 하고 있다.     ©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 구로구 첫 유세에서 "고 3 수험생들에게 화이자 백신을 맞게 하자"고 전격 제안했다.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25일 새벽 서울 홍대 주변 편의점 체험과 아르바이트와 점주 등을 만났던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5일 오전 11시 서울 구로구 디지털단지 지플러스단지에서 첫 유세를 펼쳤다.

 

박영선 후보는 17대 비례대표로 국회에 첫 입성해 18, 19, 20대 때 구로구에서 연거푸 당선됐다.

 

이날 마이크를 잡은 박 후보는 학생들에게 화이자 백신을 맞추자고 제안하는 첫 번째 서울선언을 했다그는 수험생들의 학습 피해를 가능한 최소화 해야한다며 “3분기 백신 접종대상자 중 고수험생들을 여름방학 기간에 접종시킬 것을 제안했다.

 

이어 이명박 당선 직후 이곳 구로에서 출마한 2008년이 생각난다며 구로주민들은 제가 지지율에서 뒤지고 있었지만 1주일 만에 BBK 진실을 찾을 수 있게 박영선을 뽑자고 외쳐 주셨고 선택해주셨다고 강조했다.

 

박영선 후보 서울 구로구 첫 유세에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종로중앙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과 박 후보와 경쟁을 했던 우상호 의원(서대문)을 비롯해 윤건영(구로을), 안규백(동대문갑), 장경태(동대문을), 정춘숙(용인병), 오영환(의정부갑등 다수 의원들이 참석해 지지를 호소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