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장애인, 지하철 5호선 역사에서 "이동권 보장"시위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21-03-13

▲ 12일 오후 서울지하철 5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서 이동권 보장을 촉구하며 시위를 하고 있는 장애인들이다.     ©


장애인들이 서울지하철 5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서 이동권 보장을 촉구하며 시위를 했다.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 소속 30여명의 장애인들은 12일 오후 2시 휠체어를 타고 서울교통공사가 운영하는 5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서 여의도역까지 열차를 번갈아 가며 이동권 보장’ 시위를 했다.

 

이들은 “20년을 기다렸다약속도 했다며 장애인 이동권을 보장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이어 서울시가 약속 이행을 위한 예산을 반영할 때까지 계속 행동에 나서겠다며 지난 2월 10일에 이어 올해 들어 두 번째 역사 및 전동차 내 시위를 했다.

 

이날 장애인들은 오세훈 국민의힘 시장후보 캠프가 있는 여의도 극동VIP빌딩 앞에서 후보 면담을 요구하며 시위를 이어갔다.

 

한편 서울지하철공사는 열차 지연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보안관 및 직원 등 70여명을 승강장 및 역사에 배치해 열차 탑승 승객들을 다른 칸으로 안내하는 등 질서유지를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