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현정 민주당 노동대변인 "산재, 노동자 탓 아냐"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21-02-24

▲ 김현정 노동대변인     ©


더불어민주당 김현정 노동대변인이 산재 발생원인을 노동자 탓으로 돌린 일부 경영진들의 인식변화를 촉구했다.

 

지난 22국회 환노위에서 사상 최초로 산업재해 청문회가 열린 것과 관련해 김현정 노동대변인 23일 논평을 통해 청문회에는 산재가 자주 발생한 포스코와 현대중공업쿠팡 등 9개 기업 대표들이 증인으로 출석했다며 이 청문회를 통해 그동안 왜 산업재해가 끊이지 않는지에 대한 이유를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었다고 피력했다.

 

이어 기업의 안전에 대한 투자부족과 관리·감독 소홀도 문제이지만 노동자의 부주의가 문제라는 식의 잘못된 인식은 반드시 개선돼야 한다며 또한 산재발생을 감추거나 산재인정을 극구 방해하는 일부 기업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의무적으로 둬야 하는 안전보건 관리자를 비정규직으로 채우기에 급급한 건설사들은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현정 노동대변인은 산재예방을 위한 근본적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며 기업의 안전에 대한 투자위험노동에 대한 관리·감독 체계 강화, ‘위험의 외주화에 대한 획기적인 대책 등 종합적인 산재예방체계의 구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더불어민주당은 내년으로 예정된 중대재해처벌법의 차질 없는 시행을 준비하고산업안전보건법 등 산업안전 법규 정비를 통해 산업현장의 재해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