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방미 송영길, 돋보인 한반도 평화 외교전 눈길 끄네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20-11-22

▲ 20일 (현지시각) 한미동맹 결의안 낸 민주당 톰 수호지 의원의 백악관 주변 기자회견에 참석한 송영길 단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


방미 중인 송영길(5인천 계양구을국회외교통일위원장더불어민주당 한반도TF미국방문단장과 일행이 연일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 측근 인사들과 미국의 유력 정치인들을 만나 한반도 평화 등을 위한 외교전을 폈다.

 

지난 15일 미국에 도착한 더불어민주당 한반도TF방미단에는 송영길 단장과 김한정 의원윤건영 의원이 함께 했다.

 

송영길 단장은 지난 19(현지시각미국에서 미국 워싱턴은 대한민국의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외교의 장입니다라는 제목을 글을 쇼셜미디어(SNS)에 올렸다.

 

이를 통해 송 단장은 외교위원장이 유력시 되는 미국하원 외교위원회 위원인 브래드 셔면 하원 의원과 만나 깊은 대화를 통해 북미 간 대화와 바이든 정부 취임 초 북미 간 안정적인 상황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는데 공감했다고 밝혔다.

 

또한 워싱턴주 10지구에서 하원 의원에 당선됐고 바이든 당선자의 최측근 중 한명인 한국계 앤디 김 의원도 만났다고 밝혔다그는 한국계 여성으로 최초로 하원의원에 당선된 인물이다.

 

이 자리에서 앤디 김 의원은 바이든 당선인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으면 언제든지 나를 통해 이야기 하면 전달하겠다’고 했다는 것이다브래드 셔면과 앤딕 김 하원의원모두 한반도 종전결의안을 주도한 인물이다.

 

이어 송 단장 일행은 미국 국무부 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을 만났다이 자리에서 송 단장은 트럼프 행정부가 보여준 대북 관여 정책은 고립된 북한을 사회로 끌어낸 의미 있는 첫발이었다며 차기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이런 노력을 지속해 6.15 남북정상회담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이정표가 돼 한국과 미국 모두 어느 정부라도 상관없이 남북미관계의 발전을 이끌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이에 대해 비건 부장관은 다음 행정부에서도 북미협상이 충실히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송영길 단장은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은 미국 의회에서도 초당적인 지지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브래드 셔면 의원과 앤디 김 의원도 비건 부장관을 높게 평가했다고 밝혔다.

 

또한 송 단장 일행은 워싱턴주에서 한국계 여성 최초로 하원 의원에 당선된 메를린 스트릭랜드(순자)를 만나 저녁 만찬을 했다송 단장은 그는 한국에 대한 애정이 상당했다"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송영길 단장은 방미 단원인 김한정 의원과 윤건영 의원의 식견과 경험도 큰 빛을 발하고 있다며 남은 방미 기간 우리당의 한반도 TF방미단은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대미외교로 더 큰 성과를 내도록 힘을 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송 단장은 한국과 한국인을 너무 사랑한 것으로 알려진 캐슬린 스티븐슨(심은경전 주한 미국대사를 만나 위싱턴 DC에서 저녁 만찬을 하며미국 바이든 행정부 하의 한미동맹 발전과 북핵 문제 등을 논의했다또한 크리스토퍼 힐 전 대사루벤 갈레고 하원의원, 카이 케헬레 하원의원 당선인도 만나 한반도 현안과 한미동맹 등에 대해 깊은 대화를 나눴다.

 

20일 (현지시각미국하원이 한미동맹 강화 등의 내용을 담은 2건의 결의안을 채택했다하나는 한미동맹의 중요성과 한국계 미국인의 공헌평가결의안이고또 하나는 한미동맹 상호이익이 되는 글로벌 파트너십으로 전환하는 것을 인정하는 결의안이다.

 

먼저 한미동맹의 중요성과 한국계 미국인의 공헌평가결의안을 발의했던 민주당 톰 수오지 의원이 하원 결의 직후백악관 주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결의안에 대해 설명했고송영길 단장 등 한반도TF방문단도 함께 했다기자회견에서 송 단장은 결의안 채택에 대한 감사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또한 한미동맹 상호이익이 되는 글로벌 파트너십으로 전환하는 것을 인정’ 결의안은 민주당 아미 베라 의원과 공화당의 테드 요호 의원이 공동 발의했다.

 

특히 송영길 단장은 미국의 정권교체기가 과거와 같이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시기가 되지 않도록 매우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상황관리가 필요하다며 최근 자신이 기고한 미국 <디플로멧>지의 글(번역문으로)을 쇼셜미디어(SNS)에 소개했다.

 

그는 <한반도 문제결코 간과돼서는 안 된다-여러 현안에도 불구하고 차기 바이든 행정부는 한반도를 잊지 말아야->라는 제목의 <디플로멧지의 글을 통해 북한의 군사도발행위를 예방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추진하기 위한 행동이 필요하다며 인도적 지원 등 유엔대북제재가 허용되는 범위 내에서 북한에 대한 지원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를 통해 북한과 미국 간에 긍정적인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며평양은 군사도발로부터 멀어질 것이라며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그리고 비핵화를 위하 기회의 끈은 아직 유효하다그러나 북한의 도발은 이 모든 것을 하노이 이전으로 되돌릴 것이고우리는 다시 수년간의 시간을 낭비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한반도TF방미단은 22일 5박 6일간의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귀국직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능동감시 대상자 자격으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