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윤희숙 의원에 대해 민주당 "전태일 정신 왜곡말라"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20-11-14

▲ 더불어민주당 김현정 노동대변인     ©


국민의 힘 윤희숙 의원이 13일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맞아 중소기업 52시간 근로제 전면 연기를 밝힌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전태일 정신을 왜곡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국민의 힘 윤희숙 의원(서울 서초갑)은 전태일 열사 50주기인 13일 쇼셜미디어(SNS)를 통해 “52시간 근로제 중소기업 전면적용 문제를 코로나 19극복 이후로 연기해야 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현정 노동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윤 의원이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더럽히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현정 노동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윤 의원이 SNS를 통해 52시간 노동제를 연기하는 것이 전태일 정신에 부합하는 것이라는 궤변을 늘어놓았다며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 ‘노동자들들 혹사하지 말라’ 라는 전태일 열사의 외침이 어떻게 주 52시간 도입을 연기하라는 것으로 들리는지 분노를 넘어 실소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이 순간에도 장시간 저임금 구조 속에서 산재와 과로사로 죽어가는 노동자가 있다며 윤 의원은 죽음의 행렬을 막아 달라는 노동자들의 절규가 들리지 않냐고 반문했다.

 

특히 “OECD국가 중 장시간노동 2산재사망률 1자살률 1위 국가의 오명을 언제까지 두고 볼 것인가라며 국민의 힘 윤 의원은 전태일 열사의 정신을 더 이상 왜곡하기도 모독하지도 말라고 강조했다.

 

한편 윤희숙 국민의 힘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50일 앞으로 다가온 52시간 근로 때문에 중소기업들이 절망하고 있다며 그나마 있는 일자리를 없애 근로자들을 나락으로 떨어뜨리지 않도록 유예해야 한다고 밝혔다이어 우리 토양의 특수성은 외면하고 선진국제도 이식에만 집착하는 것이 약자를 위하는 게 아니라는 것은 전태일 이후 50년간 곱씹어온 교훈이라고 밝힌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