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민웅 교수 "약자의 눈을 통해 세상을 보자"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20-11-08

▲ 김민웅 경희대 교수     ©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가 박순철 화가의 삶의 흔적’ 국회 전시회 축사를 통해 작품을 통해 마음을 자신 깊이 성찰해 보게 됐다고 말했다.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는 지난 5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1층 전시장에서 열린 박순철 화가의 삶의 흔적전시회에서 축사를 했다.

 

김 교수는 축사를 통해 전시 책에 있는 그림과 실제 전시 그림하고는 느낌이 굉장히 다르다며 수묵화 속에 세월을 던지게 해우리 마음을 자신 깊이 들어가 보게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작품을 보면 슬픔도 있고, 외로움도 있고숨길 수밖에 없는 아픔도 있다며 희망의 줄을 놓고 싶지 않은 안타까움도 있다이 모든 것을 껴안고 나가면 세상이 더 좋아지지 않을까하는 그런 생각을 해보게 된다고 피력했다.

 

 김 교수는 깊은 즐거움을 생각할 수 있는 눈길그런 것들이 다보여 새로운 세상을 만들었으면 정말 좋겠다며 약자의 눈을 통해 바라보는 세상노인들이 존엄한 인생을 살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 박순철 화가의 '삶의 흔적'전 작품들이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