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반도건설, 편법증여 의혹 국세청이 나서라"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20-11-01

▲ 기자회견     © 김철관


시민사회단체들이 반도건설 편법증여 의혹에 대한 철저한 세무조사를 촉구하는 국세청장에게 드리는 민원서를 서울지방국세청 민원실에 제출했다.

 

촛불계승연대천만행동국민주권 개헌행동개혁연대 민생행동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30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국세청 정문 앞에서 반도건설 부자지간 차등배당을 통한 편법 증여 의혹 관련 세무조사 촉구 기자회견을 열어 반도건설 증여세 탈세 의혹에 대해 세무조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무기명 채권 증여부등가 불공정 주식교환 등 삼성재벌가족이 3대에 달하는 상속증여과정과 경영권 승계과정에서 알 수 있듯이재벌들의 각종 불법행위와 탈법행위로 부의 대물림과 쏠림 및 양극화가 국민이 용인하거나 감내할 수 없는 상태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국세청장에게 드리는 글을 통해 부자지간인 권홍사 반도건설 지주회사 반도홀딩스 회장과 아들 권재현 상무 사이에 차등배당이 있었다며 이런 우회위장 증여가 소득새와 증여세 등을 탈세하기 위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 되고 있으므로 철저한 세무조사를 실시해주시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반도건설은 편법증여의혹 등이 2015년부터 간헐적이지만 꾸준하게 매우 구체적으로 보도됐음에도 수사기관과 국세청 등이 손을 놓고 수수방관해 왔다며 “2015년부터 경영능력이 검증되지 않은 막내아들 권재현 상무에게 차등배당이라는 이름으로 배당금을 몰아주는 꼼수로 소득세와 증여세 등을 탈루한 의혹이 있다고 꼬집었다.

 

송운학 촛불계승연대천만행동 상임대표는 검경 등 수사기관도 수사를 해야겠지만먼저 국세청이 철저한 세무조사를 통해 반도건설의 불법행위를 바로잡아야 한다며 반도건설의 부자지간 차등배당을 통한 편법 증여가 가장 문제라고 말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배당몰아주기 꼼수 의혹 반도건설 편법 증여 차등배당 편법 증여 의혹 반도건설 부자지간 편법증여 의혹 세무조사 증여세 탈세의혹 등의 팻말을 들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