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80년 신군부 10.27불교법난, 문재인 정부 사과해야"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20-10-30

 

▲ 불교인권위원회 공동대표 진관 스님     © 김철관


불교인권위원회가 80년 전두환 신군부에 의해 자행된 종교탄압인 10.27불교법난일을 맞아 문재인 정부에게 공식 사과를 촉구했다.
 
불교인권위원회(공동대표 진관)은 27일 낮 긴급 성명을 통해 “1980년 10월 27일은 민족 불교 역사에 대한 반역”이라고 주장하면서 “정부에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성명을 통해 “1980년 10월 27일 새벽 2시 한국불교의 총본산이 조계사와 전국 주요사찰에 계엄군이 진입해 총무원장 등 46명을 연행하고, 사찰의 총무·재산·예탁금증서 등을 압류해갔다”며 “전두환 군부는 민족의 불교역사를 군홧발로 짓밟았다”고 밝혔다.
 
이어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로 이어지는 민주정권 마저도 ‘10.27법난’에 대한 뚜렷한 사과와 대책이 없다”며 “문재인 정부에 대해 10.27법난에 대한 공식적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특히 “10.27법난에 대한 국가의 공식사과는 민주화를 완성하고 세계선도 국가로 자리매김 하는 일”이라며 “10.27법난의 공식사과로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과 역사바로세우기가 완성되길 간곡히 바란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27일 진관 불교인권위원회 공동대표는 “80년 제5공화국 출범을 앞두고 정권을 장악해 나가던 신군부 세력이 전남 광주에서 폭도진압이라는 구실로 수많은 시민을 학살했다”며 “그해 10월 27일 군인을 동원해 전국 사찰을 쑥대밭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한편 10.27불교법난이란 80년 신군부 제5공화국 출범을 앞두고 그해 10월 27일에 수배자 및 불순분자를 검거한다는 명목으로 군인을 동원해 전국의 사찰 및 암자 등 5731곳을 일제히 수색하고, 조계종의 스님 및 불교 관련자 153명을 강제 연행했다. 10월 30일 1776명을 검거했으며 심대한 각종 폭행 및 고문 등이 가해졌다. 당시 무차별 폭력과 고문이 자행됐으며, 일부는 삼청교육대로 끌려가기도 했다. 바로 이 종교탄압을 일명 10.27불교법난이라고 부른다.
 
다음은 불교인권위원회 성명서 전문이다.
 
1980년 10월 27일은 민족, 불교, 역사에 대한 반역이다
 
역사를 바로세우는 것은 미래의 청사진을 그리는 것이며, 적패청산은 이어져 오는 폐단을 끊어 내어 사회의 상처를 치유하고, 건강을 회복하는 일이다. 이것은 촛불시민이 문재인정부에 내린 시대의 명령이며 변함없는 지지를 보내는 이유이다.
 
전두환 군부는 민족의 역사를 군홧발로 짓밟았다.
 
1980년 10월 27일 새벽 2시 한국불교의 총본산이 조계사와 전국 주요사찰에 계엄군이 진입하여 총무원장 등 46명을 연행하고, 사찰의 총무·재산·예탁금증서 등을 압류해갔다. 이것은 민주화운동 즉, 법과 제도 이전에 민족정신과 정체성을 전면 부정하는 일로서 ‘역사에 대한 반역’이라 불러 마땅하다.
 
법과 제도는 일상의 음식과 같고, 문화와 역사는 우리의 몸과 같으며, 불교는 민족의 문화를 지켜오고 있다.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로 이어지는 민주정권 마저도 ‘10.27법난’에 대한 뚜렷한 사과와 대책이 없다. 여기에 대해 애써 외면하고 있다면 불교에 대한 지독한 차별이고, 모르고 있다면 민족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무지이다.
 
대한민국은 서세동점의 침탈과 약탈에 전통과 정체성이 여지없이 무너졌다.
 
전파되는 곳곳마다 그곳의 문화와 상생발전해온 불교는 현재까지 우리 대한민국에서 전통문화를 지켜오고 있는 마지막 보루이다. 이에 대한 가치는 ‘민주화운동’이라는 법과 제도 이상으로 평가되어야 마땅하다.
 
전두환군부가 선택적으로 불교를 짓밟은 것은 불의에 항거하며 끝임 없이 이어져온 민족정신을 고스란히 지키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것은 서구침탈을 시작으로 친일, 친미에 이은 민족정신말살의 대사건이며, 국가의 공식사과와 대책 없이 지금현재까지 이어져온 역사의 불행이다.
 
문재인 정부에 대해 10.27법난에 대한 공식적 사과를 요구한다.
 
민주정부의 역사인식부재로 인하여 적패청산은 언제나 정치적 이전투구로 전락하여 실패하였다. 10.27법난의 공식사과를 계기로 역사의 도도한 흐름 앞에서 적패들의 부끄러운 이면이 명백히 드러나야 한다.
 
10.27법난에 대한 국가의 공식사과는 민주화를 완성하고 세계선도 국가로 자리매김 하는 일이다.
 
부처님의 자비는 인간뿐만 아니라 자연에 이르기까지 일체존재는 동등한 가치를 지닌다는 평등의 가르침이다. 이것은 현재 인류 당면한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기 때문이다.
 
10.27법난의 공식사과로 문재인 정부의 적패청산과 역사바로세우기가 완성되길 간곡히 바라며, 다시 한 번 촉구하는 바이다.
 
2020년 10월 27일
 
불교인권위원회(공동대표 진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