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낙연 당대표 당선 후, 첫 일정 현충원 참배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20-08-31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오전 국립 서울현충원을 참배했다.     ©


14
일 간의 자가 격리를 마치고 나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첫 방문지로 국립 서울현충원을 선택했다.

 

이낙연 대표는 31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 서울현충원 묘지에 도착해 호국영령들에게 참배했다.

 

방명록에 영령들이시여, 국민의 고통을 굽어 살피소서!, 국난 극복을 도와주소서!”라고 적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 집을 나서면서 자가 격리를 마치고 나왔다국난이 저를 기다린다, 야전병원에 머물다 전장에 나선 것 같다고 쇼셜미디어에 글을 남겼다.

 

최고위원에 당선된 노웅래 의원, 김종민 의원, 신동근 의원, 염태영 시장, 양향자 의원  등도 함께 했다.

 

이날 이 대표는 최고위원에 박홍배 금융노조위원장, 박성민 당 청년대변인을 각각 지명했다. 사무총장에는 3선 박광온 의원, 정책위 의장 한정애 의원, 수석대변인 최인호 의원,  상근대변인에는 허영, 강선우, 신영대 의원을 선임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는 지난 29일 더불어민주당 제4차 전국정기대의원대회에서 60.77%의 지지를 받고 당대표에 당선됐다.

▲ 현충원 방명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