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예지 의원 "입법 활동, 장애인 입장 대변하겠다"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20-08-16

▲ 김에지 미래통합당의원     ©


국회에서 열린 장애인 토론회에서 김예지 미래통합당의원이 국민 모두가 누려야할 권리지만장애인 등 약자들은 누릴 수 없는 권리가 많다고 밝혔다.

 

김예지 미래통합당 의원은 14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세1세미나실에서 열린 권리중심 중증장애인 맞춤형 공공일자리 전국 확대 방안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했다.

 

그는 덥고 습한 날씨에 장애인 토론회에 함께 해주신 참석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특히 토론회를 주최한 주최 측 그리고 수화통역과 문자통역을 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모두가 누려야할 권리지만 장애인 등에서는 누릴 수 없는 이동노동교육 등의 권리에 대해 토론의 장을 마련해 준 자체도 좋은 시간이 아닌가 싶다며 이런 토론의 장이 조금 더 넓혀져늘 주장으로 끝나 농성을 해야 하는 그런 것이 아니라이렇게 함께 참석해 모든 입법 활동과정에서도 함께 할 수 있고장애인 당사자들의 목소리를 그 무엇보다 우선시하는 것이 중요시 했으면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입법 활동에 있어 당사자 입장 대변을 위해 함께 할 것이라며 토론회가 1년에 한 두 번이 아니라 국회가 내 집 같은 곳이 될 수 있도록 함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 13일에 이어 14일 그리고 20일까지 열린 국회 장애인 관련 연속토론회는 국회의원 김민석이형석강민정강득구장혜영신정훈장경태류호정박성준배진교윤영덕최혜영윤미향이상헌김예지박수영고영인심상정 등 약자의 눈포럼 소속 의원들과 더불어민주당 기동민김영배김주영 의원 등이 주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