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고 박원순 시장 빈소, 각계인사 조문 잇따라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20-07-11

▲ 임동원 전국정원장이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시장 빈소에 도착해 들어가고 있다.     ©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 여야 정치인 등 각계 조문이 잇따르고 있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서울대 장례식장에는 10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과 여야 정치인각계의 조문이 이어졌다.

 

이날 4시경 조문을 마친 김태년 원내대표는 기자들을 만나 황망한 소식에 비통함을 금할 길이 없다며 서울시정이 차질 없이 운영될 수 있도록 당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10일 오후 4시경 박원순 계로 불린 허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이 빈소를 지켰다박홍근남인순기동민김원이천준호박상혁 더불어민주당의원 등도 자리를 지켰다.

 

▲ 조문을 마친 전해철 더불어민주당의원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법연수원(12동기인 문재인 대통령도 조화를 보냈고박병석 국회의장정세균 국무총리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도 조문을 했다.

 

강경회 외교부장관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이낙연 의원전해철의원, 김영배 의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임동원 전 국정원장 등도 조문을 했다서종수 서울노총의장, 김기철 상임부의장 등 노동계 대표들의 조문도 이어졌다.

 

행정1부시장인 서정협 서울시장 업무대행은 10일 입장 발표를 통해 비통한 심정이라며 “ 박 시장의 시정 철학에 따라 시정은 굳건히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고인의 장례는 5일 간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진다. 13일 발인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