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원웅 "친일 백선엽 '국군의 아버지' 말도 안돼"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20-06-23

▲ 김원웅 광복회장     ©


김원웅 광복회장이 윤봉길 의사 탄신 112주년을 맞아 최근 국군의 아버지로 논란이 일고 있는 백선엽 씨를 비판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20일 오후 6시 충남 예산군이 주최하고 문화재청 등이 주관해 충의사에서 열린 매헌 윤봉길의사 탄신 112주년 기념식 축사를 통해서다.

 

김 회장은 윤봉길 의사가 던진 폭탄으로 일본 육군대신 시라가와 요시노리가 사망했다며 독립군 토벌부대였던 간도특설대에 몸담았고그가 흠모하던 시라가와 요시노리로 창씨를 개명한 백선엽을 국군의 아버지라고 한다면윤봉길 의사의 죽음이 얼마나 허망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2년 전 남북정상이 4·27합의를 했다합의문의 핵심적 가치는 민족자주의 원칙이다며 그러나 미국의 제안으로 설치한 한미워킹그룹의 제동으로 그 합의가 휴지화됐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의 주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는 한미워킹그룹은 한 세기 전 일제가 조선의 안녕과 평화를 지켜준다는 미명으로 통감부를 설치해 주권침탈을 자행했던 수모의 역사를 상기시킨다고도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위대한 독립운동가로서 의사의 삶은 오늘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밑거름이자 정신적 지표"라며 윤 의사의 정신은 통일이라고 했고홍문표 미래통합당의원은 윤 의사는 자유를 위해 투쟁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윤봉길 다시 태어나 만나다란 주제로 열렸고윤봉길 시음악극 조국’, 사물놀이락 그룹 등 탄신 축하 공연이 펼쳐졌다.

 

윤 의사의 손녀인 윤주경 미래통합당 의원이태복 사단법인 매헌윤봉길월진회 회장황선봉 예산군수도의원군의원 등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예산군청과 문화재청 주최하고충남서부보훈지청사단법인 매헌윤봉길월진회 등이 주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