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태년 원내대표 "노동계 대부 이용득, 노동회의소 아쉽다"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20-05-27

▲ 김태년 원내대표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이용득 의원 출판기념사를 통해 노동존중사회를 위해 노력한 분이었다고 극찬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 주최 <한국형 노동회의소를 꿈꾸다>(후마니티스, 2020년 5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축사를 했다.

  

김 원내대표는 “20대 국회 이용득 의원은 노동계 대부이다, 21대에서는 뵐 수가 없어 무척 아쉽고 안타깝고 한편으로는 죄송하기도 하다며 국회 들어온 목표가 노동존중사회를 만들기위해 한국형 노동회의소가 반드시 만들어져야 한다고 했는데그 목표를 현실로 만들지 못했다도와주지 못해 너무나 아쉽고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금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일자리 위기가 현실로 닥쳐오고 있다그 어느 때 보다도 노사정의 대화와 사회적 대타협이 절실한 시점이다이런 중요한 시기에 이 의원님과 함께 일을 할 수 없다는 게 너무 아쉽고또 이 의원의 활약을 볼 수 없는 것이 너무나 안타깝다며 이 의원이 임기 4년을 했는데운 좋게도 2년을 환노위에서 함께 일을 할 수 있었다상임위를 같이 하면서 근거리에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무엇보다도 노동존중사회를 실현하기 위한 꺼지지 않은 열정타오르는 열정을 보았다고 말했다.

 

이어 “4년간에 의정활동을 마무리하면서 오늘 행사도 노동회의소를 알리고 있다며 늘 어디에 계시든 건강하시기 바란다동료의원들과 함께 계속 좋은 인연을 이어나가겠다는 약속의 말씀드린다필요할 때 조언을 구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