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종인 "자세도 못 갖춘 정당 지지 요청해 송구하다"

가 -가 +

김광일
기사입력 2020-04-16

지역구 개표 끝날 쯤 '패배 인정'
"임무 끝, 일상생활로 돌아간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16일 4·15 총선 패배를 인정하며 "자세도 갖추지 못한 정당을 지지해달라고 요청한 게 매우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역구 선거 개표 결과가 사실상 마무리 된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 여러분의 지지를 얻기에 통합당의 변화가 모자랐던 것을 인정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또 "솔직히 아쉽지만 꼭 필요한 만큼이라도 표를 주신 것에 감사하다"면서 "정부여당을 견제할 작은 힘이나마 남겨주셨다. 야당도 변화하라는 명령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전례 없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야당 조언에도 귀 기울여 달라"며 "아무리 부족하고 미워도 나라 앞날을 위해 야당을 살려둬야 한다.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앞으로의 거취, 비상대책위원회 등 당 수습을 위한 역할을 기자들이 묻자 "비대위 얘기가 벌써 나오냐. 그런 얘기 들어본 적 없다"며 "분명히 말씀드렸지만 선거하는 것까지가 내가 할 수 있는 임무라고 생각한다. 끝나면 일상생활로 돌아간다고 얘기했다"고 선을 그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