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거대 양당 위성정당과 경쟁, 정의가 승리를"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20-04-15

▲ 경기 고양시 덕양 화정역 광장에서 유세를 한 심상정 후보이다.     ©


경기 고양갑 지역구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14일 저녁 마지막 화정역 유세에서 내일 국민들께서 원칙과 정의가 승리하는 정치를 확인시켜 주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14일 오후 8시 경기 고양시 지하철 화정역 광장에서 마지막 유세를 펼쳤다.

먼저 심 후보는 이제 주민 여러분들의 선택만 남았다며 지난 13일 동안 정의당을 격려해 주시고저 심상정에 대해 전폭적인 성원을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이어 정의당 6만 당원, 300만 지지자들이 원칙을 지킨 정의당국민의 편을 지킨 정의당을 자부심을 갖고 지켜왔다며 내일(4.15) 국민들께서 원칙과 정의가 승리하는 정치를 확인시켜 주실 것이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심상정 후보는 이번 총선은 촛불 이후 최초로 치러지는 총선이다정말 기대가 많았다국민들 기다림도 컸다, 20대 국회가 최악의 국회로 국민들의 불신을 받았기 때문에 이번 총선을 통해 기득권 국회특권 국회 교체하고 과감한 세대교체를 통해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고 다짐했던 총선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30년 만에 첫발을 뗀 선거제도를 거대 양당의 위성 정당 경쟁으로 이번 총선은 그 어느 때보다도 혼탁한 선거가 됐다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거대 정당의 위성 정당 경쟁코로나19로 민생이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는 이때집권 여당야당이 변변한 민생 대책 하나 내놓지 않고 오직 소수 정당 몫의 비례 의석을 한 석이라도 더 가져가려고 경쟁했던 이번 총선은 아마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에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국민들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제 제1당도 결정됐고2당도 결정됐다집권 여당은 압승을 예견하면서 표정 관리에 들어갔다, 21대 총선의 변수는 오직 한가지 밖에 남지 않았다며 정의당이 교섭단체가 될 수 있느냐 없느냐 이것이 21대 국회의 성격을 규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의당이 교섭단체가 돼야 거대 양당의 틈바구니에서 서민의 삶을 대표하고 민생을 중심으로 한 협력정치가 가능해질 것이라며 정의당이 교섭단체가 돼야 국민 여러분의 일자리를 지키고 자영업자의 폐업을 막을 수 있고텔레그램 n번방 방지법을 만들고 여성이 안전한 나라를 향해 달려갈 수 있고더 이상 혐오와 대결의 정치를 끝내고 정책과 비전을 중심으로 한 협력의 정치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심 후보는 고양에서부터 낡은 정치 청산기득권 정치 청산그리고 우리 청년과 여성의 삶의 희망을 만드는 정치노동이 당당한 나라를 만드는 정치새 정치를 시작해줘야 한다며 내일 4월 15일에 정의당 심상정그리고 기호 6번 정의당을 교섭단체로 만드는 대반전의 드라마를고양갑 주민 여러분께서 그 선두에 서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주민 여러분들의 사랑과 성원을 가슴 깊이 새겨 주민 여러분들의 응원 하나하나주민 여러분들의 삶 하나하나가장 가까운 곳에서 만질 수 있고 또 눈빛 맞출 수 있고 서로 소통할 수 있는 정치로 우리 주민 여러분의 사랑에 보답하겠다며 정의당은 우리 사회의 수많은 투명인간들의 곁에서 약자들의 삶을 지키고공정과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피력했다.

 

마지막으로 심 후보는 내일 4월 15일 원칙이 승리하는 날이다정의가 승리하는 날이다심상정이 승리하는 날이다정의당이 승리하는 날이다대한민국 국민이 승리하는 날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