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민생당, 청년층 '여드름-탈모' 보험적용해야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20-04-12

 

▲ 양건모 민생당 서울시당 수석대변인     © 김철관


민생당이 총선공약으로 
15세부터 30세까지 청년층 탈모와 여드름에 대해 보헙적용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양건모 민생당 서울시당 선거대책본부 수석대변인은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년층 여드름과 탈모에 대해 보험적용을 하겠다고 공식화 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15세부터 30세까지의 탈모여드름 등의 피부질환은 청년기에 나타나는 질환임에도 불구하고현재 성형이나 미용이라는 이유로 보험적용이 되지 않고 있다며 그러다보니 청년층들은 매달 보험료를 내고 있지만 탈모여드름 등 진료비 인하 혜택을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해 건강보험료 지출이 60조가 넘고 있고이들 중에 40% 이상이 인구구성의 15%인 65세 이상의 어르신층에 지불되고 있다나머지도 고혈압당뇨병치매나 중증질환에 지불되는 실정이라며 청년층에 대한 진료비 혜택은 거의 없는 실정이다국민건강보험공단 국민건강보험정책연구원에서도 질환간 보장률 불형평성이 있다특정 질환이나 계층에 편중되지 않고 보편적으로 혜택이 갈 수 있도록 보장성 강화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건강보험 재정의 0.1~ 0.2% 정도는 청년층 탈모와 여드름 등 피부질환에 나눠써야 한다며 이로인해 학업진로나 취업 문제에 시달리는 청년층에 자신감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생당은 청년층 탈모(1만 7000소요예산 연간 350청년층 여드름(10만명소요예산 연간 500억으로 총 850억 정도 소요된다고 밝혔다.

 

한편민생당은 총선공약으로 청년과 무주택자들을 위해 20평형대 아파트 100만호를 1억 2천만 원에 공급하는 정책을 제기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