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봉준호 "기생충, 영화 자체로 기억되었으면 좋겠다"

가 -가 +

임순혜
기사입력 2020-02-19

 지난 10(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돌비극장에서 진행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을 수상한 <기생충> 감독과 배우 등 제작진의 기자회견이 219() 오전 11시 웨스턴 조선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 2월 19일(수) 오전 11시 웨스턴 조선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기생충> 기자회견     © 임순혜

 

▲ 2월 19일(수) 오전 11시 웨스턴 조선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기생충> 기자회견     © 임순혜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 종려상,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 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데 이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개부문을 수상한 작품이다.

 

기자회견에는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 곽신애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 등이 참석해 귀국 인사와 수상소감, 제작 일화 등 다양한 질문과 답변이 이루어졌다.

 

▲ 2월 19일(수) 오전 11시 웨스턴 조선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기생충> 기자회견에서 답변하는 봉준호 감독     © 임순혜

 

봉준호 감독은 영화가 긴 생명력을 가지고 세계 이 곳, 저 곳을 다니다가 마침내 이 곳에 오게 돼서 기쁘다<기생충>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된 곳에서 기자회견을 열게 된 특별한 소회를 밝혔다.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 제작에 대해 우리 동시대의 이야기, 우리 이웃에서 볼 수 있을 법한 이야기, 우리 현실에 기반 한 톤의 이야기, 그래서 더 활력을 가지게 된 것 아닌가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를 솔직하게 그리려고 했던 게 대중적인 측면에서 위험해 보일 수는 있어도 영화가 택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었다고 생각했다다만 제작과정에서 우리사회의 어두운 면을 회피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오스카 켐페인 관련한 질문에 봉준호 감독은 한국 감독으로서 처음 경험한 오스카 캠페인은 게릴라전과 같았다. 6개월간 북미에서 인터뷰만 600, 관객과의 대화도 100회 이상 가졌다거대 스튜디오나 넷플릭스에 못 미치는 예산으로, 반짝이는 아이디어들로 똘똘 뭉쳐서 물량의 열세를 커버하며 열심히 했었다고 말했다.

 

마틴 스코세이지를 감독상 수상 소감에서 언급했던 봉준호 감독은 오늘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으로부터 편지를 받았다. 조금만 쉬라고, 나도 그렇고 다들 차기작을 기다리니까 조금만 쉬고 일하라고 편지를 보내주셨다. 감사하고 기뻤다고 소개했다.

 

▲ 2월 19일(수) 오전 11시 웨스턴 조선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기생충> 기자회견     © 임순혜

 

봉준호 감독은 출연배우들에 대한 아카데미의 관심에 대해 “SAG(미국 배우조합상) 입장할 때 시상식장 들어가는 길이 굉장히 길었다. 그때 톰 행크스 부부를 만났다. 톰 행크스가 특히 이정은 배우를 보고 아주 반가워하면서 영화에 대한 질문을 많이 했다“LA 길을 걷다가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님을 만났는데 20분 대화하는 동안 10여분 정도 조여정 배우에 대해서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이어 봉준호 감독은 전체 배우들이 빠짐없이 미국 배우들의 열광을 받았다. 작품상을 받는데 일등 공신 한 게 영화의 멋진 앙상블을 보여준 배우들과 미국 배우협회 분들 덕분이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1999'플란다스의 개'로 데뷔 한 이후 바뀐 영화 환경에 대한 질문에, 봉준호 감독은 해외에서도 한국영화 발전했으나 우려가 무엇이냐는 질문 많이 받았다. 20여년동안 눈부신 발전 있었으나 젊은 감독들의 모험적 시도는 점점 어려워져 산업영화를 만들기보다 독립영화 만들게 돼 안타깝다. 2000년대 초에는 독립영화와 메인스트림이 상호충돌하며 다이나믹스 있었던 것 같다. 한국의 산업영화가 모험을 두려워하지 말고 도전적 영화 껴안아야 한다 생각한다. 최근 독립영화가 많은 재능 꽃피우고 있어 산업영화와의 충돌 극복할 것이라는 희망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은 226일 흑백판으로 개봉하는 <기생충> 흑백판을 만든 이유에 대해 “ <마더> 때도 흑백 버전을 만든 적이 있다. 다른 거창한 의도보다 고전, 클래식 영화에 대한 동경과 로망이 있다. 세상 모든 영화가 흑백이던 시절도 있었다내가 만약 1930년대 감독이고 이 영화를 흑백으로 찍었으면 어떨까 하는 영화적 호기심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마더>때도 작업했었고, 이번에도 홍경표 감독과 의논해서 흑백판을 만들어서 2번 정도 봤다. 로테르담영화제에서 상영했다. 사실 똑같은 영화다. 컬러가 사라졌을 뿐인데 다른 느낌이 있다. 보시는 분들마다 다 느낌이 다를 수 있다. 로테르담에서 어떤 관객이 흑백으로 보니까 더 화면에서 냄새가 나는 것 같다고 하더라. 배우들의 미세한 표정, 연기의 디테일과 뉴앙스를 훨씬 더 많이 느낄 수 있었다. 알록달록한 화면사라지니까 배우들의 눈빛과 표정에 더 집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 2월 19일(수) 오전 11시 웨스턴 조선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기생충>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배우 송강호     © 임순혜

 

기자회견에 함께 참석한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님과 지난해 8월부터 오늘까지 영광된 시간을 같이 보냈던 것 같다. 한국 영화 <기생충>을 통해서 전 세계 관객 분들에게 뛰어난 한국 영화의 모습을 선보이고 돌아와서 인사드리게 돼서 기쁘게 생각 한다고 말했다.

 

곽신애 대표는 성원해 주시고,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처음 가서 무려 작품상까지 받아오게 됐다.작품상은 한 개인이라기 보다는 이 작품에 참여한 모든 분들께 영광과 기쁨과 좋은 격려가 되는 상이라 그것으로 마무리 하게 돼서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배우 박명훈은 성원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기쁜 마음이 크다. 이 영광을 감독님 이하 전 배우, 전 스태프, 국민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다고 밝혔고, 장혜진은 송강호 선배님과 감독님께서 얼마나 열심히 하셨는지 보고 들어서 미안한 마음이 컸다. 두 분이 계셨기에 이런 일이 있었다고 거들었다.

 

조여정은 아직도 꿈만 같다. 꿈같은 일을 현실화시켜주신 감독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너무나 자랑스러운 스태프, 배우 분들과 함께 그 무대에 오를 수 있었다는 자체가 너무 영광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정은도 좋은 결과가 있었지만, 그 과정 속에서 작품을 열심히 만들어주신 것을 많은 분들이 좋게 생각해주시고 성원해주셔서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 영광스러운 자리라고 밝혔고, 박소담 또한 저는 기정이라는 인물을 연기하는 것만으로도 너무나 행복했었다. 좋은 분들을 한꺼번에 많이 만난 것이 너무나 큰 힘이 됐던 작품이다. 지금도 떨리고 감사한 시간들이다고 말했다.

 

마지막 발언에서 봉준호 감독은 칸부터 오스카까지 많은 경사가 있다 보니 영화사적 사건처럼 기억될 수밖에 없고, 그런 면이 있지만 사실 영화 자체가 기억됐으면 하는 마음이다. 시간이 흐를수록 자연스럽게 그렇게 될 것이다. 배우들의 멋진 한 순간의 연기, 촬영팀 모든 스태프들이 장인정신으로 만들어낸 장면 하나하나들, 그 장면에 들어가 있는 제 고민들이 영화 자체로 기억 되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 지난 10일,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수상하는 봉준호 감독     © CJ엔터테인트먼트

 

영화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로, 기존 장르의 틀에 갇히지 않은 새로운 이야기로 인간애와 유머, 서스펜스를 넘나드는 복합적인 재미를 선사하며, 국내 개봉 이후 16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켰고, 언론 및 평단은 물론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서 개봉 53일 만에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기생충>은 한국 영화사뿐만 아니라 세계 영화사에도 유의미한 족적을 남겼다. 특히 '기생충'은 아카데미에서 작품상을 수상한 첫 번째 비영어권 영화라는 기록을 남겼으며, 칸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석권한 두 번째 영화이기도 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