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국노총 새위원장에 김동명 씨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20-01-22

▲ 27대 한국노총위원장 김동명(우)-사무총장 이동호(좌) 당선자이다.     ©


한국노총 제27대 임원선거에서 김동명 위원장-이동호 사무총장 후보가 당선됐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김주영)은 21일 오후 1시부터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27대 임원선출을 위한 2020년 정기선거인단대회를 개최해 임원(위원장-사무총장선거에 돌입했다.

 

선거에 앞서 대회사를 한 김상수 선거관리위원회 대표위원은 각 후보자들이 깨끗한 선거와 정책중심의 선의의 대결로 이전에 비해 아주 바람직한 선거문화를 만들었다며 오늘 선거인단대회가 끝까지 공정하고 깨끗하게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선관위는 곧바로 입후보자의 정견발표에 이어 투표개시를 선언했다개표결과 3336명의 선거인단 중 3128명이 투표에 참여해 1580(50.5%)를 얻은 기호 2번 김동명 위원장-이동호 사무총장 후보가 기호 1번 김만재 위원장-허권 사무총장 후보를 제치고 제27대 한국노총 임원에 당선됐다.

 

당선소감을 통해 김동명 위원장 당선인은 동지들과 함께 노동의 꿈을 지키고 실현하기 위해 노동의 힘을 하나로 모으겠다며 노동자의 삶이 위협 받는다면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노동의 원칙은 지켜져야 한다며 현장과 함께 새롭게 실천하는 한국노총을 만들기 위한 첫걸음을 동지 여러분과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동호 사무총장 당선인은 “70여년의 1노총의 위상이 한순간에 추락했다며 현장에 무너진 100만 조합원의 자존심을 반드시 되찾겠다고 밝혔다.

 

1노총의 자존심을 되찾겠습니다라는 슬로건을 내건 김동명 위원장-이동호 사무총장 당선인은 각종 산별 현안 문제 해결 국민에게 더 가까이 가고 신뢰받은 한국노총 건설 현장으로 다시 뛰는 한국노총 건설 1노총 지위회복즉각적인 비상체제 운영 50인 활동가 채용전국단위 한국노총 일반노조 설립 현장 의견 수렴 강화를 위한 선거인대의원수 2배 확대 파탄 난 정책협약 즉각 재검토 및 새로운 정치방침 결정 모든 노동자에게 노동기본권 보장 등의 공약을 했다.

  

김동명 위원장 당선인은 한국노총 화학노련 3선 위원장이다일동제약 위원장 때 IMF 구조조정 반대투쟁을 승리로 이끌었고연맹 산하 단위노조 투쟁을 선두에서 이끌면서 조직의 단결과 연대를 이뤄냈다박근혜 정권하에서는 양대노총 제조공동투쟁본부를 구성해 취업규칙 변경과 쉬운 해고 지침 등 이른바 2대 지침 폐기 투쟁을 전개했다문재인 정부에 들어서 한국노총 제조연대와 함께 노동법 개악 저지 및 최저임금법 개악 저지 투쟁을 전개한 바 있다.

 

이동호 사무총장 당선인은 현재 전국우정노동조합 위원장이고 운수물류총련 부회장이다지난 2019년 집배원 과로사 철폐 및 토요근무 휴무 쟁취를 위해 우정노조 60년 역사상 최초로 총파업 투쟁을 선언해 정부를 상대로 하는 협상에서 승리했다.

 

신임 위원장과 사무총장의 임기는 오는 1월 28일부터 시작해 오는 2023년 1월까지 3년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