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월드미스유니버시티에 베트남 출신 탄구하 수상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19-12-19

 

▲ 2017년. 2018년 대상을 받은 수상자와 함께한 올해 대상 수상자 탄구하 양(중)이다.     © 김철관


베트남 출신 탄쿠하
(Nguyen Thi Thanh Khoa) 양이 올해 미스월드유니버시티(WMU) 세계대회 대상을 받았다.

 

30회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대회(The World Miss University 2019)가 18일 오후 7시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홀에서 열렸다.

 

이날 대상에 베트남 출신 탄구하 양이()상에 에스토니아의 제카트리나 양이(상에 태국의 위치다 양이()상에 독일의 소피아 양이 각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어 봉사상에 한국의 한민희 양이평화상에 인도네시아의 푸자 양이성실상에 라트비아의 아나스테이지아 양이우정상에 말라위의 브리짓 양이, 스피치상에 짐바브웨의 라이프 양이전통의상상에 카자흐스탄의 아이쑤루 양이, 포제닉상에 모리셔스의 나메스와레 양이 각각 수상했다.

 

한편이날 이승민 월드미스유니버시티(WMU) 세계대회 조직위원회 의장은 개막사를 통해 월드미스유니버시티 대회는 세계를 하나로라는 슬로건 아래 앞만 보고 달려왔다며 30회 대회를 축하해 주기 위해 오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대회에서는 이승민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조직위원회 의장이 개막사를 했고참가자 합숙 영상 및 활동 영상 상영참가자 탤런트 쇼세계평화선언문 낭독위촉장 및 감사패 수여해군군악대 공연기념촬영 등이 이어졌다.

 

30회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대회에는 세계 42개국에서 참가해 경쟁했다. 2020년 31회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대회는 뉴욕과 중국에서 열릴 예정이다.

▲ 2019년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게대회 수상자들이다. 이승민 WMU 세계대회 조직위원회 의장과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 등이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