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47대 기자협회장에 김동훈 <한겨레>스포츠 팀장 선출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19-12-10

▲ 김동훈 47대 한국기자협회장 당선자     ©


한국기자협회 새회장에 김동훈 <한겨레> 스포츠팀 팀장이 당선됐다.

 

한국기자협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최경철)9일 오후 647대 한국기자협회 회장에 기호3번 김동훈 <한겨레> 스포츠팀장이 당선됐다고 발표했다.

 

이날 1만 여명의 회원을 대상으로 모바일 온라인 문자투표로 치러진 47대 한국기자협회장 선거에서 기호1번 손대선 후보 24.39%(1418), 기호2번 강진구 후보 31.13%(1810), 기호3번 김동훈 후보 44.48%(2586)를 각각 득표했다.

 

선거관리규정에 의해 과반수가 아닌 다득표 결정에 따라 김동훈 후보가 당선자로 최종 확정됐다. 기자협회 회원 1355명 중 5816(56.15%)이 투표에 참여했다.

 

47대 한국기자협회장으로 선출된 김동훈 당선자는 한국 언론 현대사에서 기자와 언론이 가장 위기일 때 중책을 맡게 돼 기쁘기보다 마음이 무겁다선거 운동 과정에서 여러 회원들의 목소리를 많이 들었는데 그분들의 마음을 진정으로 실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 당선자는 후보 시절 언론의 공공성과 공정성 저해한 포털 권력화에 당당히 맞설 것 언론 신뢰회복 노력 지역신문발전특별법 개정 기자 퇴직 충당금의 연금화 기자 언론중재위 제소 및 민·형사 소송 등에 대한 법률 지원 집회 등 취재 위협 환경 개선과 신변 보호 시비 최소화 위해 이달의 기자상전면 혁신 5년차 이하 기자에 대한 청년내일채움공제가입 추진 퇴직기자 초··고교의 학교 신문교육(NIE) 등 뉴스 리터러시 강사 활용 등 33개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김 당선자는 지난 1999<한겨레>에 입사했다. 기동취재팀, 정당팀, 법조팀 등을 거쳤다. 현재 스포츠팀 팀장이다. <한겨레> 기자협회 지회장, 한국기자협회 부회장, 이달의 기자상 심사위원, 전국언론노조 정책실장 및 수석부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한편 47대 한국기자협회 회장 선거는 지난 1127일부터 28일 후보등록을 받았고 세 후보가 등록해 곧바로 선거운동이 시작됐다. 지난 2일 오전 프레스센터 소강의실에서 세 후보 인터넷생중계 정견발표가 있었다. 9일 선출된 김 당선자의 임기는 202011일부터 20221231일까지 2년간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