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3파전 각축, 47대 기자협회장 누가 될까?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19-12-04

▲ 제47대 한국기자협회 회장선거 정견발표     ©


한국기자협회장에 출마한 손대선(뉴시스후보·강진구(경향신문후보·김동훈(한겨레후보는 2일 오전 1시간 30분 동안 인터넷 생방송으로 정견발표를 했다.

 

정견발표 내용은 투표 전일인 오는 8일까지 기자협회 홈페이지(인터넷 웹사이트)를 통해 기자협회 회원들에게 제공한다선거는 9일 회원 전체 투표를 통해 최종 당선자가 가려진다.

 

47대 한국기자협회장에 출마한 기호1번 손대선 <뉴시스북한뉴스팀 차장 대우기호2번 강진구 <경향신문편집국 노동탐사전문기자기호3번 김동훈 <한겨레스포츠팀 팀장은 2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한국기자협회 회의실에서 회원들을 대상으로 정견발표를 했다.

 

한국기자협회 부회장인 강희 <경인일보기자의 사회로 진행된 정견발표에서는 세 후보 모두 성실히 답변했다.

 

손대선 후보는 기자협회장이라는 중책이 주어진다면 현장에서 고생하는 취재사진영상 기자들을 위한 이동하는 현장 지원반을 신설해 베이스캠프 역할을 하는 기자협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동시에 서울시 50 플러스 재단과 협업해서 은퇴를 준비하는 50대 선배들을 위해 인생 이모작 프로젝트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강진구 후보는 기자들이 당면한 위기를 3대 위기는 신뢰의 위기디지털 뉴미디어 등장에 따른 미래의 위기지역 언론의 위기라며 기자협회는 전국의 1만 명 기자들을 대표하는 단체로서 기자들이 당면한 이 3가지 위기에 대해 근본적인 질문과 대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동훈 후보는 기자협회 55년 역사 중에 30년을 기록했고 25년을 몸으로 체험했다누구보다 기자협회가 왜 존재하고어떻게 탄생했고앞으로 어떤 지향점을 가지고 나가야 하는지 잘 알고 있다며 기자협회장 선거를 준비하면서 많은 회원을 만났다소중한 목소리를 현장에서 들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사회자는 세 후보에게 언론불신이 만연한 시대기자들의 전문성 강화와 자질 향상을 위한 정책 내부 소통 도구로서 공정보도위원회나 보도 책임자 재신임 투표 등에 대한 생각 회원들의 이념적 간극 조정 방안개인적으로 생각하는 예비 기자협회 회원 기준 지역 기자들의 취재 지원 및 권익 보호와 디지털 기반 미디어의 정론직필’ 역량 강화를 위한 계획 남북언론인과의 교류 활성화 방안

 

기자협회 기관지이자 언론 비평지 역할을 하고 있는 기자협회보의 정체성가야할 방향 기자들 안전망에 대한 의견 신문법방송법 개정 방향에 대한 의견 김영란법에 속한 직업군 중 언론인만 국가적으로 지원을 받는 연금이나 공적 지원이 없고기자들 퇴직 후 최소한의 생활이 보장되는 방안과 복지정책 기자협회 축구대회에 대한 평가 및 대안 기자협회의 부족한 예산 확충 계획협회 직원들을 위한 복지 정책 한국기자협회와 기자협회장에 대한 정의 기자협회 발전을 위해 하고 싶은 얘기 등의 질문을 했다각 후보 답변 내용은 기자협회 홈페이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47대 한국기자협회장 선거는 지난 11월 27일과 28일 후보를 접수했고, 2일 정견발표, 9일 모바일 문자로 선거를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