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0만 촛불시민 "검찰개혁"촉구 외쳤다!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19-09-29

▲ 28일 저녁 200만 촛불시민들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모여 '검찰개혁'을 촉구했다.     ©


전국에서 올라온 200만 명의 촛불시민들이 서울 서초동 검찰청 주변에 모여 ‘정치검찰 파면’과 ‘검찰개혁’을 촉구했다.

 

28일 오후 6시부터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 주변에서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 주최로 ‘제7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가 개최됐다.

 

이날 촛불시민들은 오후 10시경, 집회가 막을 내릴 때까지 검찰개혁에 대한 강한 의지를 불태웠다.

 

집회가 끝난 이후에도 검찰청 일대를 행진하며 ‘정치검찰 물러가라’ ‘검찰개혁 완수하자’ 구호를 외쳤다.

 

특히 많은 촛불시민들이 보고 있는 가운데 대검찰청 건물 벽에 누군가 레이저 빔으로 쏘아올린 ‘사법적폐 척결’, ‘검찰개혁’ 등의 글귀가 눈길을 끌었다.

 

이날 200만 명(주최 측 집계) 달하는 촛불 시민들은 지하철 교대역, 서초역으로 이어지는 대로에서 촛불을 들고 정치검찰 물러나라, 공수처 설치 등 검찰개혁을 촉구했다.

 

참가한 촛불시민들은 양손에 촛불과 함께 ‘검찰개혁 물러나라’, ‘공수처를 설치하라’, ‘조국 수호’ ‘자한당 수사하라’ 등의 손 팻말도 들었다. 특히 ‘워따! 정치검찰 무서워 어디 살긋냐’ ‘검찰은 개혁하랑께 자다가 봉창 뚜드리냐!’등의 손팻말도 선보였다.

 

검찰이 흘린 기사를 받아쓴 보수 언론에 대해서도 강한 불만의 목소리도 표출됐다.

 

전남 광주에서 온 한 시민은 “조국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는 표적 수사이고, 먼지털이식 수사”라며 “이런 것을 아무 검증 없이 받아쓰는 보수 수구언론이 이 나라를 망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명박 정부에서 있었던 검찰 표적수사로 희생양인 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영상을 본 참가자들은 분노를 자아내기도 했다.

 

또한 최근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시국선언 교수들도 무대에 올라라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우희종 서울대 교수는 삼성재벌 엑스파일, 논두렁 시계 등을 거론하며 “검찰개혁을 반드시 이루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 교수는 “이명박 정권에서 삼성 재벌의 X파일에 연루된 부패한 검찰을 폭로한 한 의원이 처벌을 받았다”며 “당시 검찰이 ‘논두렁 시계’로 노무현 전 대통령을 죽음에 이르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조국 장관 검찰수사와 관련해 “지금도 수사내용을 흘리는 것을 넘어 수사 과정에서 ‘누가 전화를 했다’고 자유한국당 의원에 고자질하는 검찰이 문제”라며 “이는 불법을 넘어 파렴치한 집단”이라고 강조했다.

 

집회가 끝나고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위대한 주권자들의 감동적인 투쟁에 뜨겁고 겸허한 감사와 존경의 인사를 올린다”며 “정말 놀라운 것은 검찰개혁을 바라는 민심과 민초들의 힘을 느끼게 했다”고 말했다.

 

정상덕 원불교 교무도 “진짜 위대한 국민이고, 이게 검찰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명령”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