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본정부는 성노예피해자에게 사죄하라!"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19-09-19

▲ 1405차 수요시위     © 김철관


한국노총이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에 대한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을 일본 정부에게 촉구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위원장 김주영)18일 낮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제1405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를 주관했다.

 

최미영 한국노총 상임부위원장은 한국노총은 위안부 문제를 일본정부의 강제노동협약 위반으로 국제노동기구에 제소했고, 이 문제를 공식 의제화 할 것을 국제노동기구 총회에서 강력히 주장해왔다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의 명예 회복을 위해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주연 SK하이닉스청주노동조합 부위원장이 1405차 일본군 성노예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시위 성명서를 낭독했다. 이를 통해 일본 정부는 평화헌법 개악을 시도하고 군사적 재무장을 통해 군국주의 부활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일본정부가 성노예피해자들에 대한 진정 있는 사죄, 법적배상 등의 구체적 이행을 통해 정의가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일본정부를 향해 일본군 성노예피해자에 대한 공식사죄와 법적 배상 이행 역사왜곡 중단 및 올바른 역사관 교육 등을 촉구했다.

 

이어 성명은 한국정부에 대해 피해자들의 명예와 인권 회복을 위협하는 국내외 역사왜곡 시도를 철저히 조사하고 처벌할 것과, 평화를 위협하는 일본 군국주의 야망을 저지하기 위한 국제사회연대를 촉구했다.

 

1405차 수요시위는 이효원 한국노총 여성본부 차장의 진행으로 한경희 정의기억연대 사무총장이 경과보고를 했고, 금속노련 스태츠칩팩코리아노동조합 율동패 화살이 문화공연을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