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우리가 증인이다. 끝까지 싸우겠다"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19-09-07

 

▲ 4일 낮 수요집회가 꿑나고 금융노조 조합원 및 간부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했다.     ©


10
만 조합원이 가입돼 있는 금융노조가 4일 일본군 성노예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 집회를 주관했다.

금융노조는 일본정부를 향해 우리가 증인이다끝까지 함께 싸우겠다며 전쟁범죄를 인정하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전국금융노동조합(금융노조위원장 허권)은 4일 낮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제1403차 수요 집회를 열고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에 대한 일본정부의 공식 사죄를 촉구했다.

 

이날 허권 금융노조위원장은 지난 1일 제2차 세계대전 80주년을 맞아 독일 대통령이 폴란드를 찾아 사과했지만일본은 단 한 번도 그런 적이 없다며 아베 정부는 전쟁범죄를 인정하고 진정한 사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경희 정의기억연대 사무총장은 오는 9월 UN 인권이사회에 참석해 일제강점기 때 인권침해 문제 및 위안부 문제에 대해 발표를 할 예정이라며 “UN 인권이사회와 미국에서 영화 김복동을 상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유발언을 한 김희경 NH농협지부 실장은 “‘영화 김복동을 보고 울분을 참을 수 없었다며 일본 아베 정부가 부정할수록 더욱 강한 연대로 기억하고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금융노조는 성명을 통해 일본정부 역사왜곡 중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에 대한 일본정부 공식사죄 및 법적 배상 일본정부의 경제침략 중단 국내외 역사왜곡시도 조사 및 처벌 등을 촉구했다.

 

금융노조는 지난 2016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공원인 기억의 터건립에 참여했고앞서 제1238, 1301차 일본군 성노예 문제해결 수요 집회를 주관한 바 있다올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일본 정부의 사죄를 촉구하는 광고제작 모금운동에도 적극 참여했다.

 

이날 1403차 수요 집회에서는 금융노조 조합원 및 간부·고등생시민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지평중학교 합창단공공운수노조 국립오페라합창단지부 등이 노래공연을 선보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