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영훈 전 교수 '서울대 명예교수' 아니었다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19-08-13

▲ 12일 여정성 서울대 기획부총장과 언론시민단체 대표들이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 민언련


이영훈 전 서울대교수가 최근까지 언론인터뷰 등에서 직함으로 쓴 서울대 명예교수가 아니었음이 드러났다.

 

<반일 종족주의대표저자인 이영훈 전 서울대교수는 역사왜곡과 MBC 취재기자 폭행으로 여론에 도마 위에 올랐다.

 

또한 이 전 교수의 언론 인터뷰나 기고 등에 쓴 직함인 서울대 명예교수도 서울대로부터 위촉되지 않은 사실도 드러났다최근까지도 자신이 운영하는 이승만 학당 홈페이지에도 서울대 명예교수로 돼 있었다.

 

언론시민사회단체인 민주언론시민연합전국언론노조방송기자연합회 대표 등과 서울대 민주동문회민족문제연구소 대표들은 12일 오후 서울대를 방문해 명예교수가 아닌’ 사실을 확인했다.

이들 단체 대표들이 여정성 서울대 기획부총장과의 면담과정에서 밝혀졌고, ‘기자 폭행한 이영훈 씨 관련 서울대학교에 입장을 묻는 방송독립시민행동 의견서도 전달했다.

 

서울대 규정에는 전임교원으로 15년 이상 재직한 사람을 명예교수로 추대할 수 있다하지만

이 전 교수는 4개월이 모자란 14년 8개월 재직으로 명예교수로 위촉받지 못했다.

 

이런 이 전 교수가 서울대 명예교수로 위촉되지 않았음에도 그간 명예교수 직함으로 여러 매체 인터뷰와 강연을 하기도 했다.

 

면담에서 서울대 측은 이영훈 전 교수의 행적을 조사한 후 사칭여부를 파악하고 유감을 표명하기로 했다고 참석자들은 밝혔다.

 

언론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이 오세정 서울대 총장을 만나려 했으나, 12일부터 해외 출장이 잡혀 대신 여정성 기획부총장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면담 자리에는 박석운 방송독립시민행동 공동대표민주언론시민연합 정연우 상임공동대표와 김언경 사무처장전국언론노조 송현준 수석부위원장과 김준희 특임부위원장안형준 방송기자연합회 회장정병문 서울대 민주동문회 회장방학진 민족문제연구소 기획실장 등이 함께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