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오는 27일 아베규탄 대규모 광화문 집회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19-07-25

▲ 기자회견     © 심규협


600
여 시민사회단체가 기자회견을 열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폐기라고 촉구했다.

 

특히 이들 단체들은 오는 27(오후부터 오는 8월 15일까지 매주 토요일 저녁 광화문 광장에서 아베규탄 촛불문화제를 열겠다고 밝혔다.

 

아베 정권의 배상거부경제보복평화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597개 시민사회단체들의 연대체인 역사왜곡·경제침략·평화위협 아베규탄 시민행동이 24일 낮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회관 220호실에서 비상시국회의 기자회견을 열어 아베정권의 경제침략을 강력 규탄했다.

 

기자회견문을 통해 자유한국당과 조선·중앙·동아일보 등 수구적폐세력들은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이 사실상 잘못된 것처럼 규정하고일본에 제대로 사과·배상 받지 못한 우리 국민들의 분노를 감정적 대응정신승리라고 폄하한다며 정부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폐기하고, 10억엔 반환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야합 파기를 확정하라고 촉구했다.

 

기자회견에는 김중배 전 MBC사장이창복 6.15남측위원회 상임대표의장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박석운 진보연대 상임대표 등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NO아베’, ‘조중동 자유한국당 친일적폐 청산’ 등이 적힌 손 팻말을 들었다.

 

발언을 한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현 사태에 대한 전 국민적 메시지와 국제적인 메시지를 만들겠다며 우리가 잘못한 것도 없는데 보복이라고 하는 것보다 일본의 경제침략이라고 규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아베 일당과 한국 내 아베 앞잡이 언론 조중동과 아베 앞잡이 적폐세력인 자유한국당이 3각 커넥션을 갖고 기습적으로 급소를 찔러 선제공격을 감행한 것이라며 그들의 목적은 촛불항쟁과 성과를 전복시키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창복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의장은 막연한 반일이 아니라민족의 생존권과 한반도 평화동북아 평화를 도모하는 입장에서 일어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동 목사는 국민의 얼이 살아야 나라가 제대로 된다며 아직도 우리나라에 얼빠진 사람들이 있는 게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김명환 민주노총위원장은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고 경제 침략을 자행하는 일본과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투쟁을 적극적으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참여단체들은 지난 20일 오후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 규탄 1차 촛불문화제를 개최한 바 있다.

 

역사왜곡·경제침략·평화위협 아베규탄 시민행동은 오는 27일 오후 7시 서울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아베규탄 2차 촛불문화제를 열겠다고 밝혔다. 2차 촛불집회에서는 일본대사관까지 행진을 하고 조선일보까지 행진을 검토 중이다아베규탄 촛불문화제는 매주 토요일 저녁 광화문에서 열리고 8.15 광복절까지 계속된다.

▲ 포스터     © 김철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