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외수문학관에서 열린 평화통일 감성콘서트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19-06-26

▲ 김학민 인사아트프라자 관장의 공연     ©


감성·음악·아트가 함께 어우러져 평화와 행복을 노래한 지역 평화 콘서트가 눈길을 끌었다.

 

23일 오후 1시부터 330분까지 강원도 화천군 감성마을 이외수문학관 콘서트홀에서 5회 평화통일 감성콘서트가 열렸다.

 

맑고 화창한 날씨에 DJ 하심의 진행으로 다양한 가수와 연주자들이 평화통일 콘서트에 참여했다.

 

인간의 감성을 가장 세밀한 언어로 그려내고 있는 소설가 이외수 작가는 인사말을 통해 평화와 행복에 대해 얘기했고, 하모니카 연주를 선보였다.

 

▲ 바리톤 석상근의 공연     ©

 

콘서트에는 소설가 이외수 작가를 비롯해, 김학민 인사아트프라자 관장이 뮤직스케치를 선보였고, 골목길 이재민, 바리톤 석상근, 가수 홍장가, 소프라노 최경아, 개그맨 가수 김철민, 홍성트리오 홍승현, 너랑나랑 희승현, 배우 겸 가수 오솔미, 타악기 류복성, 가수 한승기, 우쿨렐레 채수혁, 아코디언 우상임, 가수 허소영 등이 출연했다.

 

김학민 서울 인사아트프라자 관장의 뮤직스케치코너에서는 현장의 분위기를 살려 무대에서 곧바로 작사·작곡한 곡을, 기타를 치며 노래를 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최백호의 내 마음 갈 곳을 잃어’. 윤시내의 열애’, 이동원의 이별의 노래등의 불후의 명곡을 작곡한 작곡가 최종혁 씨도 공연에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 최문순 화천군수(좌측에서 두번째)와 소설가 이외수 작가(좌측에서 네번째)     © 김철관

 

배우 겸 가수인 오솔미 씨는 맑은 영혼을 가진 이외수 선생님의 평화와 행복을 기리는 공연에 오게 돼 의미가 있는 것 같다머리가 복잡한 현대인들에게 행복비타민 같은 마음 치유 프로그램인 것 같았다고 말했다.

 

소설가 이외수 작가의 문하생인 홍현화 작가는 이외수문학관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지지를 축원하는 마음으로 이날 뮤지션들이 모여 음악 잔치를 벌이게 됐다간헐적으로 감성마을 이외수문학관에서 진행됐던 콘서트였지만, 이번 5회 콘서트는 가장 많은 연주자와 가장 화려한 레파토리로 펼쳐졌다고 말했다.

 

이날 콘서트에는 이곳 지역주민과 전국에서 이외수문학관을 찾은 관객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지난 7년간 이외수문학관에서 진행해 왔던 세계평화안보문학축전은 지난 2018년부터 화천군으로부터 지원이 끊겨 올해도 열리지 못했다.

▲ 가수 겸 배우인 오설미 씨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한편, 막말 파문으로 소설가 이외수 작가와 갈등을 해온 최문순 화천군수도 평화콘서트에 참석해 축하를 했다. 이를 의식해서인지 최 군수는 인사말을 통해 그동안의 선생님과의 일들을 언론에서 부추기는 측면이 있었지만,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확실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감성마을에 촌장이시고, 정신적 우상이신 이외수 선생님이 좋은 작품을 쓰시려면 기가 살아야 한다며 관객들을 향해 이외수 선생에게 함성과 박수를 유도해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최 군수는 여기에 오신 모든 분들이 이외수 선생님이 보다 건강하시고 좋은 작품 쓸 수 있고, 정신적 지주가 될 수 있게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도 했다. 인사말을 끝낸 최 군수는 관객들의 요청으로 설운도의 누이를 불러 눈길을 끌었다.

 

5회 평화통일콘서트는 뮤천톡이외수문학관이 주최했고, 한국방송DJ협회와 체인지업이 주관했다.

▲ 기념촬영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