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원순 시장 "광주 오월 영령들에게 여전히 부끄러워"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19-05-19

▲ 광주 5.18 범국민대회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좌에서 두번째)     ©


박원순 서울시장이 5.18 39주년 범국민대회에서 광주정신을 왜곡한 자들을 처벌할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8일 오후 5.18 39주년을 맞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5·18시국회의,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 공동 주최로 광주 금남로에서 열린 ‘5·18진상규명,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망언 의원 퇴출 범국민대회에서 발언을 했다.

 

박 시장은 온 국민이 합의한 광주정신을 왜곡하는 것은 잊을 수 없다"광주정신을 폄훼하고 5.18을 왜곡하는 자들에 대해서 처벌하는 법률은 반드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내년 40주년을 맞아 서울시는 광주항쟁 40주년 특별기념일을 만들어 이용섭 광주시장과 함께 광주정신을 전국에 전 세계에 확산하는 역할을 하도록 약속하겠다"고도 했다.

 

▲ 5.18 범국민대회에서 발언하는 박원순 시장     ©

 

이날 오전 박 시장은 5.18광주민주화운동 39주년을 맞아 페이스북을 통해 5·18 망언 관련 사과와 징계에 대해 소극적인 자유한국당을 향해 부끄럽다고도 했다.

 

페이스북을 통해 그는 가해자의 역사, 부역의 역사가 부활을 꿈꾸는 역사 퇴행이 끝나지 않는 한 19805월의 광주는 끝날 수 없다""망월동 묘역에 잠들어계신 오월 영령들 앞에 선 저는 여전히 부끄럽다"고 말했다.

 

이어 박 시장은“39년 전 그때, 저는 고시공부를 하는 학생이었다광주가 피 흘리고 있을 때 함께하지 못했다“19805월의 광주 앞에 저는 아직도 죄인이라고 전했다.

 

특히 "함께하지 못했던 죄송함, 진실을 외면할 수 없다는 분노가 제 삶을 인권변호사의 길로, 시민운동가의 길로 이끌었다광주의 진실을 알리는 일은 저의 숙명이기도 했다"고 피력했다.

 

18일 새벽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박 시장은 오전 10시 국가보훈처 주최로 광주광역시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후, 곧바로 오후 금남로에서 열린 5.18범국민대회에 와 자리를 지켰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