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원순 "스포츠, 육체적 운동넘어 인간의 발전 가져와"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19-04-30

 

 

▲ 박원순 시장     ©


박원순 서울시장이 100회 전국체전 시민위원회 발족식에서 "시민의 협조가 서울에서 열릴 전국체전을 성공으로 이끌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원순 시장은 29일 오후 2시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시민위원회 발족식 및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했다.
 
 박 시장은 "100회 전국체전과 39회 장애인체전을 치르기 위해서는 서울시의 힘만으로 부족하다, 시민위원들이 홍보대사, 자원봉사자도 되고 함께해야 성공할 수 있다"며 "더 나아가 이를 바탕으로 해 오는 2032년 서울·평양 하계올림픽을 유치해 한민족이 평화와 통일로 가는 그런 큰길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박원순 시장은 "역사적인 100회 전국체전과 제39회 장애인체전이 서울에서 열리게 됐다"며 "스포츠는 육체적 운동을 넘어 한 인간의 온전한 발전을 지향하는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저도 스포츠를 열심히 하고 있다, 술을 끊으면서 토요일 일요일 아침 남산에서 왕복 6킬로를 뛰고 있다"며 "이는 건강한 사고로 서울의 미래를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특히 "서울에서 열릴 전국체전과 장애인체전을 바탕으로 해, 더 나아가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을 유치해 한민족의 평화와 통일로 가는 그런 큰길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피력했다.
 
제100회 전국체전 및 제39회장애인체전 성공기원을 위한 시민위원회(시민위원회)는 평화·화합, 체육100년사, 체육진흥, 개폐회식, 문화·공연, 손님맞이, 시민, 기업, 노동 등 9개 분과로 구성됐고, 이날 총 518명이 시민위원으로 위촉됐다. 시민위원회 공동위원장에는 윤준병 행정부시장과 주원홍 서울시체육회 수석부회장이 맡았다.
 
제100회 서울 전국체전은 오는 10월 4일부터 10일까지 열리고. 제39회 장애인체전은 오는 10월 15일부터 19일까지 열린다.

▲ 퍼포먼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