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성관계 몰카' 유포 혐의 정준영 구속…"증거인멸 우려"

가 -가 +

김명지
기사입력 2019-03-22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통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정 나서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성관계 불법촬영과 유포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정준영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영장전담판사는 21일 "정 씨가 제출한 핵심 물적 증거의 상태와 내역 등 범행 후 정황, 수사경과 등에 비춰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범죄 사실 중 상당부분이 소명됐고 범행의 특성과 피해자 측의 법익침해 정도 등을 종합했을 때 구속사유와 상당성이 인정된다는 설명도 법원은 했다. 

정 씨는 이날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으러 법원에 나오면서 "정말 죄송하다.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를 저질렀다"면서 "저에 대한 모든 혐의를 인정한다"고 말했다.

정 씨와 함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불법촬영물 유포 혐의를 받는 클럽 버닝썬 직원 김 모 씨도 구속됐다. 


임 판사는 "범죄사실 중 상당부분이 소명되고, 범행 전후 정황과 수사 진행 경과, 수사와 심문에 임하는 태도 등을 봤을 때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11월 김상교 씨를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 클럽 '버닝썬' 이사 장 모 씨와 또다른 강남 클럽 '아레나'에서의 폭행 사건 당시 보안 요원 윤 모 씨에 대한 영장은 기각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