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제주 영리병원 철회하고 공공병원으로"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19-02-13

▲ 나순자 보건의료노조위원장     ©보건의료노조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이 제주 영리병원 철회와 공공병원 전환을 위한 정부의 결단을 촉구하며, 13일 낮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영리병원 저지를 위한 나순자 보건의료노조위원장 노숙농성이 13일 3일째를 맞고 있다.

 

나 보건의료노조위원장은 지난 11일 오후 2시 청와대 앞 제주 영리병원저지 범국민운동본부 결의대회에서 삭발을 한 후노숙 농성과 더불어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나 위원장은 제주열리병원 철회 및 공공병원 전환을 위한 문재인 정부에 결단을 촉구하고 있다

 

이날 제주영리병원저지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영리병원저지 범국본)’ 관계자들도 이곳에서 와 점심 선전전릴레이 1인 시위퇴근 선전전 등을 이어갔다.

 

보건의료노조는 13일 성명을 통해 박근혜 정부 때 승인한 녹지국제병원 사업계획서를 전면 재검토하여 바로잡을 의향은 없는지 녹지국제병원 개원 여부가 결정되는 3월 4일 이전에 녹지국제병원 사업계획서를 공개할 의향은 없는지 녹지국제병원 개설에 관한 심사와 허가 과정을 전면적으로 조사하고정상적인 개원과 운영이 사실상 불가능한 총체적 난맥상을 바로잡기 위한 긴급행정조치에 나설 의향은 없는지 녹지국제병원을 둘러싼 총체적 난국을 해결하기 위한 해법을 마련하기 위해녹지국제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전환하기 위한 정책협의에 나설 의향은 없는지 등을 문재인 정부에 질문을 던졌다.

▲ 청와대 앞 노숙농성 중인 나순자 보건의료노조위원장(좌에서 두번째)이다.     © 보건의료노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