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원순 "노동존종 시장으로 당당하게 일하겠다"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18-11-20

▲ 박원순 시자잉 17일 오후 국회앞 한국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참석해 김주영 노총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김철관


박원순 서울시장이 한국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참석한 것에 대해 노동존중시장으로 당당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오후 한국노총노동자대회에 참석해, 보수언론과 자유한국당에게 공격을 받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저를 타깃으로 한 일부 언론과 보수야당의 공세가 날로 거세지고 있는 것을 보니 제가 신경 쓰이긴 하나 봅니다고 밝혔다.

 

한국노총 부위원장과 사무총장을 역임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박 시장의 딸 서울대 진학 의혹 발언과 19일 한국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참석한 것을 문제 삼은 것에 대해서도 반박을 했다.

 

박원순 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명색이 제1야당의 원내대표인 분이, 구태정치 막말정치의 끝을 보여주는 것 같아 솔직히 안타깝기까지 합니다라고 피력했다.

 

서울시의회 시정 질의가 끝난 19일 저녁에도 박원순 서울시장은 그렇게 말한 사람은 노동탄압을 주창한 사람들이냐저는 노동존중시장으로 당당하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시비 건 사람에게 전혀 신경을 쓰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당과 저를 이간질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2018년 한국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참석한 박원순 시장은 첫 발언을 통해 노동존중특별시장 박원순입니다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 박원순 시장     © 김철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