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손학규바른미래당 대표 "인터넷언론 중요성"강조

가 -가 +

이유현
기사입력 2018-11-03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창립 16주년 축사를 통해 인터넷언론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손학규 대표는 30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 18층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린 한국인터넷기자협회(회장 김철관) 창립 16주년 기념식과 한국인터넷기자상 시상식에서 축사를 했다.

 

손 대표는 오늘 인터넷기자협회 창립 기념식을 보면서우리나라 언론자유의 선봉장들이 여기 계시다고 생각했다며 인터넷기자들은 상대적으로 내 양심에 따라서내가 보고 들은 것을 직접 쓰면서 정부나 국가기관의 규제로부터 벗어나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니 아무리 눌러보려고 해봤자눌러지지 않는 곳이 있고 그곳이 언론이며그곳에서 인터넷기자인터넷언론이 그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16년이라는 오랜 세월을 표현의 자유를 위해서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노력해 오셨다며 여러분들은 여러분들의 위치가 어떠하든지 간에내가 대방송·대신문기자가 아니더라도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과 언론의 자유와 독립을 위해 힘써 일하고 계신 선봉장이시고 역군이심을 커다란 자부심으로 가지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다음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축사 전문이다.

인터넷기자협회 회원 여러분들창립 1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방금 이외수 선생님김환균 전국언론노조위원장님께서 좋은 말씀을 해주셨다.

저는 요즘 간혹우리나라에 제대로 된 언론자유가 있나 생각한다우리가 1987년에 민주화가 되었고재작년에는 촛불혁명을 거쳐 어제 그 2주년을 맞이하였다우리는 더 이상 바랄게 없는 민주주의 국가이다그럼에도 불구하고 과연 우리가 진정 민주주의를 누리고 있는가하는 생각을 가끔 할 때가 있다.

우리는 권위주의에서 해방이 되었는가패권주의로부터 벗어났는가아직 완전히 벗어난 것 같진 않다그리고 여기 언론인 여러분들 많이 계시지만과연 언론은 정부의 간섭으로부터 100% 완전히 자유로운가? “글쎄요” 하시는 분들이 좀 계실 것이다.

저는 오늘 인터넷기자협회 창립 기념식을 보면서우리나라 언론자유의 선봉장들이 여기 계시다고 생각했다언론사가 클수록특히 방송의 경우 정부의 간섭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가 없을 것이다신문사도 규모가 크면 여러 가지 눈에 보이는 또는 보이지 않는 규제와 제재를 받게 될 것이다.

지금 우리 사회에 공식적인 블랙리스트는 없을지 모르지만눈에 보이지 않는 블랙리스트가 존재하는 것은 우리가 다 아는 바이다그러나 인터넷기자들은 상대적으로 내 양심에 따라서내가 보고 들은 것을 직접 쓰면서 정부나 국가기관의 규제로부터 벗어나는 역할을 하고 있다그러니 아무리 눌러보려고 해봤자눌러지지 않는 곳이 있고 그곳이 언론이며그곳에서 인터넷기자인터넷언론이 그 역할을 하는 것이다.

오늘 전국 70개 기관에서 1,000여 명이 모이셨다고 한다. 16년이라는 오랜 세월을 표현의 자유를 위해서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노력해 오신 여러분들여러분들은 여러분들의 위치가 어떠하든지 간에내가 대방송·대신문기자가 아니더라도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과 언론의 자유와 독립을 위해 힘써 일하고 계신 선봉장이시고 역군이심을 커다란 자부심으로 가지시길 부탁드린다.

오늘 김철관 인터넷기자협회 회장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이 자리에 노주코 글로리아 밤(Nozuko Gloria Bam) 남아프리카공화국대사께서 와계시다외국대사로서 이런 자리에 참석하시어 축하해주시는 점에 감사드린다국위선양을 위해서도 큰 역할을 하고 계시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리고인터넷신문기자 여러분들의 무궁한 발전과 대한민국 언론자유의 창달을 위하여 큰 역할을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감사합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