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환균 언론노조위원장 "김철관 회장, 열심히 하는 분"

가 -가 +

이유현
기사입력 2018-11-03

▲ 김환균 전국언론노조위원장     ©

김환균 언론노조위원장이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창립 16주년 기념식 축사를 통해 인터넷기자협회가 소외 계층 보도에 모범이 되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김환균 전국언론노조위원장은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 18층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린 한국인터넷기자협회(회장 김철관창립 16주년 기념식과 한국인터넷기자상 시상식에서 축사를 했다.

 

김 위원장은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창립 1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님은 정말 열심히 하시는 분이다일주에도 몇 번씩 얼굴을 마주친 사람이다언론의 공통된 관심사가 있을 때마다 늘 한걸음에 달려 와주셨고, 2016년 늦가을부터 있었던 국정농단 촛불집회에서도 열심히 하셨다고 말했다.

 

그는 인터넷기자협회는 기자협회언론노조, PD연합회와 다 같이 어께 걸고 함께 하는 동지들이라며 박근혜 정부 때신문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인터넷언론을 말살하려고 하는 시도들이 있었다다행히 좌절됐지만 만약 그렇지 않았다면 인터넷기자들이 어떻게 됐을지 숨이 막힐 뻔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인터넷언론에 보도하기 위해서는 김철관 회장에게 전화를 하면 된다물론 친분 때문에 기사를 써주신 분은 아니다엄정하게 판단해 다른 누구보다도 정확하고 빠르게 그리고 인터넷을 기반으로 해 여러 곳에 동시에 보도가 된다며 언론은 소외된 사람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권력자나 가진 사람들은 어떤 식으로든 자기 목소리를 낼 수 있고 전파할 수 있는 힘이 있다그런 면에서 인터넷기자협회는 언론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인터넷기자협회와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하다늘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