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판문점 선언', 언론교류부터 시작해야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18-04-30

▲ 청와대 한국공동취재단     ©

4.27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선언을 계기로 평양-서울 남북언론사 지국 설치 등 남북언론교류 활동을 기대해 본다.
 
지난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을 채택했다. 이날 오후 558분 서명식을 갖고 공동 발표했다.
 
너무 감격의 순간이었다. 대부분의 외신들도 좋은 평가를 했고, 이날 일산 킨텍스 프레스센터에서 취재한 국·내외 기자들은 두 정상의 첫 만남을 영상화면으로 접한 후, 박수를 쳤다. 여기에 몰입해 순간 기사를 쓰지 못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판문점 선언이 발표되고 일부 야당과 일부 보수언론들은 판문점 선언의 문제를 지적하면서 폄하하기도 했지만, 민주주의 사회에서 다양한 여론의 중요성을 볼 때 이해해야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판문점 선언은 한 마디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전정협정 종식과 평화협정 체결, 이산가족 및 친척 상봉, 6.15선언과 104선언 존중 등으로 요약할 수 있다.
 
특히 언론계에서 주목하고 있는 점은 판문점 선언 14이다. 남과 북은 민족적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고조시켜 나가기 위해 각계각층의 다방면적인 협력과 교류, 왕래와 접촉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또한 안으로는 6.15를 비롯해 남과 북에 다같이 의의가 있는 날들을 계기로 당국과 국회, 정당, 지방자치단체, 민간단체 등 각계각층이 참가하는 민족공동행사를 적극 추진해 화해와 협력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기로 한 대목이다.
 
남북정상회담 직전인 지난 24일 한국기자협회, 전국언론노조, 한국PD연합회, 한국인터넷기자협회로 구성된 6.15남측언론본부는 남북언론 역할의 중요성에 대해 성명을 발표했다.
 
이 성명은 지난 1995년 기자협회, 언론노조, PD연합회 공동으로 첫 제정했고, 20171024일 개정했던 평화통일과 남북화해 협력을 위한 보도제작 준칙을 남북 언론이 철저히 준수할 것을 촉구한 내용을 담았다.
 
보도제작 준칙을 강조하는 것은 얼마 전 평창동계올림픽 때의 북측 관련보도가 오보나 가짜뉴스의 문제로 점철됐기 때문이다. 평양올림픽, 북한응원단 용모 및 여자화장실, 한반도기와 하키 유니폼 및 남북단일팀 구성 논란, 김정은에 처형당한 현송월, 현송월 김정은 애인설, 선수촌 인공기 등 오보, 가짜뉴스가 쏟아지면서 기레기 언론이라는 수치스런 비판이 제기됐다.
 
준칙에는 남북긴장해소 노력, 각종 추측보도 및 희화적인 소재 지양 등을 담았고, 제작실천요강은 통일지향 가치추구, 냉전시대 관행 탈피, 남북차이 이해 노력, 남북 동질성 부각 등을 담았는데도, 평창올림픽에서의 북측과 북측 선수들에 대한 일부 언론의 보도는 문제가 심각할 정도였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4.27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선언의 정신을 담아 남북 언론의 상호 교류와 협력 활동을 적극 보장해야 한다. 남북간 동질성회복을 위해 언론의 역할이 지대하기 때문이다. 바로 정부가 직접 나서 남북언론 교류 재개에 필요한 지원을 전폭적으로 해야 할 이유이기도 하다.
 
특히 언론계에서 요구한 평양-서울 남북언론사 지국 설치 등 남북 언론인 교류활동에 대해서도 정부 정책으로 의제화할 필요가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