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남북정상회담 성공 위해 6..15언론본부 총가동한다

가 -가 +

이유현
기사입력 2018-04-25

 

▲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이 취임한 양승동 KBS사장과 승진한 정일용 연합뉴스 통일언론연구소 단장에게 꽃다발을 증정했다.     ©

남북정상회담 개최 등 남북의 화해무드가 조성된 가운데 6.15남측위원회 언론본부가 남북정상회담 성공, 남북 언론의 역할, 남북언론교류 등의 내용을 담아 결의문을 발표하기로 했다.

 

6.15남측위원회 언론본부(6.15언론본부)20일 저녁 7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주변 한 식당에서 대표, 집행위원, 정책위원 등이 모여 연석회의를 했다.
 
6.15언론본부는 한국기자협회, 전국언론노조, 한국PD연합회, 한국인터넷기자협회 등이 참여하고 있고, 이들 단체장들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또 다른 참여단체인 언론진흥재단은 재단 성격상 대표자가 고문으로 참여했었다.
 
정일용(연합뉴스 통일언론연구소 단장) 6.15언론본부 상임공동대표는 오는 27일 역사적은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회의를 하게 됐다그동안 남북경색으로 추진하지 못했던 남북언론교류 사업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석회의에서는 조직체계를 점검했고, 사무처장에 윤창빈 언론진흥재단 차장을 승인했다. 이준희 6.15언론본부 대변인은 경과보고를 통해 지난 200569일 언론본부 창립이후 남북언론인공동행사, 금강산 남북언론인대회, 평양언론인모임, 평양 남북 언론인대회 등 남북언론인 교류 현황을 설명했고, 참석자들은 남북언론교류 재개 및 활성화, 필요성에 공감했다.
 
또한 회의에서는 남북언론교류 당면 현안으로 6.15언론본부 활성화 중장기적 계획 수립 427일 남북정상회담 개최 이후 의제 설정 평양-서울 남북언론사 지국 설치 등 남북 언론 간 활동 정부 정책 의제화 필요 등이 논의됐다.
 
특히 지난 2008년 당시 한국PD연합회장으로 6.15언론본부 공동대표를 맡아 활동했던 양승동 KBS사장의 취임 축하 및 꽃다발 증정도 진행됐다.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은 미리 준비한 꽃다발을 취임한 양승동 KBS사장과 정일용 연합뉴스 통일언론연구소 단장에게 각각 건넸다.

 

▲ 양승동 KBS사장이 김철관 회장에게 꽃다발을 받고 환하게 웃고 있다. 옆은 손관수 비서실장이다.     ©


양 사장은 이렇게 축하해주는 자리에서 다시 만나 뵙게 돼 감사하다남북언론 교류 사업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이날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 정일용 6.15언론본부 상임대표, 류지열 한국PD연합회장,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 오정훈 전국언론노조 수석부위원장 등 6.15언론본부 대표단과 양승동 KBS사장, 고승우 전 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 이사장, 손동우 언론진흥재단 경영본부장, 김주언 언론광장 공동대표, 현상윤 국민TV 이사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고 김대중 전 대통령 국민의정부 시절인 20088월 남측언론사 사장단 56명이 방북해 남북언론기관 공동합의문을 발표함으로써 남북언론교류가 첫발을 내딛었다.
 
지난 20026월 남북 기자 교류 논의(금강산), 200212월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사와 기사수신계약 체결, 20038월 남측언론인 대표단 방북, 200546.15북측위 언론분과위원회와 66.15남측위 언론본부 발족 및 남측언론본부 대표단 평양 방문, 200611월 분단이후 최초 남북언론인토론회 개최(금강산), 20075월 남측언론본부 대표단 평양 방문, 200711월 평양 남북언론인 모임, 200712월 남측언론본부 기관지 인터넷 통일언론창간, 20086월 남북 언론인 대표자단 간담회(금강산), 200810월 남북언론인대표자 회의(평양), 20097월 남북 언론분과 실무접촉(중국 선양)이후 7년 만인 지난 201676.15북측위 언론분과가 팩스를 통해 남북언론인 실무접촉을 제의했지만, 박근혜 정부의 불허로 불발됐다.
 
현재 남북정상회담 등 남북 화해 무드가 조성되는 가운데 20일 오후 6.15언론본부가 대표자, 집행위원 연석회의를 열어 앞으로 남북언론교류 방향을 논의하게 됐다.
 

▲ 김철관 한구인터넷기자협회장이 취임한 양승동 KBS사장, 승진한 정일용 연합뉴스 통일언론연구소 단장에게 축하 꽃다발을 건넸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