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원순 "세월호 진실 온전히 밝혀야"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18-04-20

▲ 박원순 시장     ©



박원순 서울시장이 세월호 4주기, 다짐문화제에 참석해 국가가 국민의 안전을 온전히 책임지는 그런 나라를 만들자고 호소했다.
 
박원순 시장은 14일 저녁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416일의 약속, 다짐문화제에 참석해 첫 번째 발언을 했다.
 
먼저 박 시장은 수면아래 갈아 앉았던 진실을 조금씩은 들어 올리고 있다그럼에도 하나도 변하지 않는 사실은 우리 옆에 있어야할 사람들이 여전히 없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자식을 부모를 친구를 잃은 그 슬픔이 여전하다는 사실이라며 그 슬픔을 위로하고 치유하기 위해 무엇보다 진실이 온전히 밝혀져야 한다, 그 바탕위에 확실히 책임져야할 사람은 책임을 지고, 유가족들에게 확실한 보상이 주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가가 국민의 안전을 온전히 책임지는 그런 나라를 만들자오늘 우리의 아픔이 더 나은 내일이 되도록 기억하고 약속하자고 강조했다.
 

▲ 박원순 시장     ©




다음은 박원순 서울시장 발언 전문이다.
 
여러분 반갑습니다. 다시 4월이 왔습니다. 벌써 네 번째 봄을 맞고 있습니다.
 
여전히 꽃은 피고 새가 웁니다. 그렇지만 우리의 마음에는 깊은 슬픔에 강이 아직도 흐르고 있습니다. 그 사이에 우리는 불의한 권력을 탄핵했고, 또 촛불의 이름으로 새로운 정부를 탄생시켰습니다.
 
수면아래 갈아 앉았던 진실을 조금씩은 들어 올리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하나도 변하지 않는 사실은 우리 옆에 있어야할 사람들이 여전히 없다는 사실이다.
 
이 귀한사람들이 돌아올 수 없다는 것이 사실입니다. 우리의 자식을 부모를 친구를 잃은 그 슬픔이 여전하다는 사실입니다. 그 슬픔을 위로하고 치유하기 위해서 무엇보다 진실이 온전히 밝혀져야 합니다.
 
그리고 그 바탕위에 확실히 책임져야할 사람은 책임을 지고, 유가족들에게 확실한 보상이 주어져야 합니다. 무엇보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합시다. 여러분. 아침에 출근한 가족이 그리고 수학여행을 떠난 우리 아이들이 안전하게 집으로 돌아올 수 있는, 그래서 국가가 국민의 안전을 온전히 책임지는 그런 나라를 만듭시다. 여러분.
 
이런 마음과 각오로 우리가 세월호 희생자들을 기억하고 남겨진 유족들을 보듬어줍시다. 오늘 우리의 아픔이 더 나은 내일이 되도록 기억하고 약속합시다. 감사합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