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청소년인 중고등학생을 아동으로 부르라고?"

가 -가 +

이영일
기사입력 2018-03-13

대통령 직속 국민헌법자문특별위원회(자문특위)13일 오늘, 개헌안 초안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이 안은 2017년부터 20181월까지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 산하 자문위원회(이하 개헌특위 자문위)가 작성한 '개헌특위 자문위원회 보고서'를 상당 부분 토대로 삼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난 18, 개헌특위 자문위가 '개헌특위 자문위원회 보고서'를 발표하자 전국청소년관련학과교수협의회, 한국청소년활동학회, 한국청소년지도자연합회 등 청소년계가 이의를 제기하고 있다.
 
엉뚱한 논란, '청소년''아동'으로?


논란의 요지는 이 보고서에서 아동, 어린이, 청소년을 아동으로 통일한다는 것인데, 이는 사실상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는 청소년이라는 용어를 소멸시키는 엉뚱한 발상이다.
 
개헌특위 자문위는 아동, 어린이, 청소년 등 여러 용어가 혼용하지 않는다며 이를 '아동' 으로 통일하는 이유라고 명시하고 있다. 물론 0세부터 만18세 미만까지로 규정하는 아동과 만 9세부터 만 24세까지 규정하는 청소년의 연령대로 보자면 중첩되는 부분이 존재하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현재 아동 관련법은 보호와 복지적 시각으로 편성된 법 체계이고 청소년 관련법은 창의육성과 역량 증진적 관점에서 만들어진 법 체계로 근본적 접근방향이 다르다. 아동은 수동적 입장에서의 대상이라는 성격이 강하고 청소년은 자치적이고 주체적인 성격이 강한 것이 일반적 상식이기 때문이다.
 
중고등학생을 아동으로 부른다면 그게 일반적 사회통념상 가능한 일일까? 중고등학생이 자신이 아동이라고 한다면 이를 수긍할 수 있을까 

 

▲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 산하 자문위원회가 아동, 어린이, 청소년을 아동으로 통일한다는 보고서를 내 논란이 일고 있다     © 이영일



청소년 용어 소멸은 UN의 방침?


개헌특위 자문위는 UN아동권리협약을 들어 명칭 통일의 당위성을 강조하는 듯 하나, 이는 국제법상 모델이 되는 포괄적 정의를 기계적으로 해석한 처사다. 실제 UN15-24세까지를 '청소년'을 정의하고 있는데 이는 UN총회(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UN세계실천프로그램(UN's World program of Action for Youth)에서 청소년을 15-24세의 연령대로 규정하고 있는데서 사실로 확인할 수 있다. , UN아동권리협약을 들어 청소년이라는 명칭을 작위적으로 '아동'으로 통일한다는 논리는 설득력이 없다.
 
정부 또한 올해부터 2022년까지 국가 청소년정책의 근간이 될 제6차 청소년정책기본계획에서 청소년정책의 확대와 청소년 권리증진등을 위해 부처명을 현행 여성가족부에서 여성청소년가족부로 변경할 것을 시사하고 있다. 현재 아동정책은 보건복지부에서 청소년정책은 여성가족부에서 소관하고 있는데 그렇다면 청소년업무는 보건복지부에서 관할하란 말인가?
 
'청소년' 소멸은 '짜장면' 논란 답습의 단면


몇 년전까지 방송에서는 '짜장면''자장면'으로 부르는 웃지 못할 일이 벌어졌었다. 대다수 국민들이 짜장면을 짜장면으로 부르는데 방송에서만 자장면으로 불렀던 것이다. 2011년 짜장면이 표준어로 지정됐지만 이 사례는 국민적 정서를 도외시한 행정편의주의적 정책의 단면을 보여주는 사례다.
 
우리나라만의 독특한 청소년활동, 보호, 복지 등 전문성을 갖춘 체계적 발전을 이룬 청소년 현장의 대중성을 문서상의 용어 변경으로 혼란을 주어서는 안된다. 되려 청소년정책의 확산과 전문화된 청소년 권리 증진을 위해 노력해야 할 시기에 이게 왠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소리인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