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민병두 성추행 의혹에 "의원직 사퇴"

가 -가 +

이준규
기사입력 2018-03-11

 

민병두 前 의원 (사진=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을 준비 중이던 민병두 의원이 10일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자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정치를 하며 자신에게 항상 엄격했고 모르는 자그마한 잘못이라도 있다면 항상 의원직을 내려놓을 생각을 갖고 있었다"며 "이에 의원직을 내려놓겠다. 미투(#Me_Too)운동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의혹을 제기한 피해자에게 "경우가 어찌됐든 상처를 받았다면 죄송한 마음"이라며 "2차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문제 될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기억한다"며 피해자의 주장과 다른 기억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앞선 이날 오전 한 언론사는 민 의원이 2007년 히말라야 여행에서 알게 된 동갑내기 여성 사업가에게 성추행을 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여성은 2008년 민 의원이 총선에서 낙선한 후 3~4차례 만났고 환율을 비롯해 정치, 시사 등을 얘기하면서 친해졌다.

그러던 중 2008년 5월 함께 저녁 식사를 한 후 노래방에 갔다가 민 의원으로부터 부르스를 추자는 제안을 받았고 이후 키스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너무 당황스러운 나머지 몸이 굳어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으며 정신을 수습한 후 귀가하면서 살펴보니 바지의 지퍼가 열려 있었다고도 설명했다.

다음 날 민 의원으로부터 전화가 왔지만 남편의 의혹을 살까 두려워 전화를 받지 않았고 최근 미투 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민 의원의 출마 소식을 듣고 언론사와 인터뷰를 마음 먹었다고 덧붙였다. 

반면 민 의원은 "그분이 정부의 환율정책으로 손해를 입어 정치의 중요성을 알게 됐다며 자신이 돈을 댈 테니 인터넷신문을 창간하자는 제안을 했다"며 이후 자리에 동석한 것도 전화를 한 것도 모두 인터넷신문 창간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당시 형편이 어려워 노래방비를 여성이 낸 것까지 확인했다"면서도 노래방 안에서의 행위 등에 대해서는 명확한 반박을 내놓지 않았다. 

지난 8일 전현희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인해 4파전이 예상됐던 민주당 서울시장 경선은 박원순 시장, 박영선 의원, 우상호 의원 간 3파전으로 다시 압축되게 됐다.

민 의원의 한 측근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의원직을 내려놓았는데 서울시장 선거가 무슨 의미가 있느냐"며 경선 출마가 어려워졌다고 밝혔다. 

민 의원의 사퇴 선언으로 인해 민주당의 6·13지방선거 전 원내 1당 지키기 전략에도 먹구름이 낄 전망이다. 민 의원이 사퇴하면 민주당의 의석은 120석으로 줄어들어 116석인 자유한국당과의 격차가 4석까지 좁혀진다.

원문보기:
http://www.nocutnews.co.kr/news/4936722#csidxab07da8f06d3044bec527bfce4502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