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낙태까지 했지만 성폭행 계속돼" 이윤택 피해자 실명 폭로

가 -가 +

조은정
기사입력 2018-02-20

 "성추행은 했지만 성폭행은 아니다"고 해명한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수년간 지속적으로 성폭행을 당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극단에 2003년부터 2010년까지 소속된 김모씨는 19일 오후 실명으로 계정된 자신의 SNS를 통해 성폭행 피해를 고발했다.  

 

 

김씨는 "연희단거리패에서 있었던 과거의 끔찍했던 기억이 다시 떠올랐고 치유된줄 알았던 전 다시 심장이 뛰고 옴몸이 뻣뻣하게 저리고 눈물이 났다"며 "페이스북에 제가 아는 사람들의 글이 쏟아졌지만 전 용기가 없어 그냥 지켜보고만 있을 뿐이었다"고 운을 띄웠다.

"일말의 희망을 가지고" 이날 이 전 감독의 기자회견장에 직접 찾아갔다는 김씨는 "선생님께선 전혀 변함이 없으셨다. 특히 성폭행 부분에서 강제성이 없었다는 말씀에 저는 기자회견장을 뛰쳐나올 수밖에 없었다"고 2차 가해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김씨는 '황토방'이라는 곳에서 퇴폐 안마를 했고, 급기야 혼자 안마를 할 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또한 2005년 임신을 하고 낙태를 했으며, 이후에도 상습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발했다.  

 

김씨는 이 전 감독이 "자신의 아이를 임신했던 아이기에 전 자신의 사람이란 말씀을 했다"며 "언젠가부터 하늘을 똑바로 쳐다볼수가 없었다. 무대 위에서 관객 앞에 떳떳하게 서있을 수가 없었다. 저는 몸이 아프다는 핑계를 대며 조용히 그곳을 나왔다"고 극단을 떠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집에 돌아왔지만 일상생활이 불가능 했고 병원에서 공황장애 판정을 받았고 지금도 치료를 받고 있다"며 "제가 나온 이후에도 분명 선생님과 피해자만이 아는 저와 같은 아픔을 가지고 있는 후배가 분명 더 있을것이라 확신한다"고 적었다.

김씨는 "지금 용기 내지 않아서 이 일이 흐지부지 된다면 지금까지 자신의 아픔을 힘겹게 꺼내준 피해자들이 또 한번 고통을 당할 것"이라며 "제가 이렇게 용기를 내는 것이 연극계가 바로 서는 일이고 제가 다시 하늘을 똑바로 볼수 있고 무대 위에서 떳떳한 배우가 될수 있는 길이라 생각한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이 전 감독에게 퇴폐 안마 요구를 받았다는 여성들의 폭로가 이어지고 있으며, 전직 단원은 익명 게시판에 미성년 시절에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