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朴정부, MB UAE 원전 수주 이면계약 의혹 국정원 확인 지시

가 -가 +

최인수
기사입력 2017-12-29

 박근혜 정부 초기 청와대가 이명박 정부 시절 아랍에미리트공화국(UAE) 원전 수주 이면계약 의혹에 대한 조사를 국정원에 지시한 사실이 최근 검찰 수사에서 드러났다.

28일 사정당국 관계자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남재준 전 국정원장의 측근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남 전 원장의 지시가 담긴 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파일 가운데는 남 전 원장이 당시 장호중 국정원 감찰실장에게 MB정부의 UAE 원전 수수 과정에서 이면계약 존재 여부를 확인하라는 지시를 한 내용이 담겼다.

원전 수출 과정에서 폐연료봉과 핵폐기물을 국내에 반입하도록 한 이면계약이 있었는지 파악하라는 게 지시의 주요 내용인 것으로 전해졌다.

남 전 원장은 이같은 지시를 김장수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통해 전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박근혜정부 국정원이 이런 조사를 진행해 당시 청와대에 보고했는지 여부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검찰은 최근 수사 과정에서 파일의 존재를 파악했지만, 국정원의 국내 정치관여 수사와는 직접 관련이 없다고 보고 구체적인 조사는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확인해 줄 내용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