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서울시, 여성폭력 피해자 법률․의료 전문지원단 170명 위촉

가 -가 +

임금석
기사입력 2013-05-16

서울시가 성폭력, 가정폭력, 성매매와 같이 여성폭력의 피해를 당한 시민들을 무료로 지원하는 170명의 법률․의료 전문 인력풀을 구성․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들은 시 소관 여성폭력 관련 기관 59개소(가정폭력 19개소․성폭력 16개소․성매매 24개소)와 연계해 활동하게 된다. 

그동안 기관별로 각각의 여건에 따라 전문가를 확보해 서비스를 제공했다면, 이제는 시가 구성한 인력풀을 적재적소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이는 지난 3월 시가 발표한「서울시 여성안전대책」의 일환으로서 특히 여성폭력 피해자들이 관련 수사나 재판 과정은 물론이고진료를 받을 때조차도 피해자 비난, 화간 의심, 합의 강요, 신뢰관계인 동석 거부, 반복진술 등으로 인해 2차 피해를 경험한다는 점에서 착안됐다. 

한국성폭력상담소의 상담사례분석 결과(2008∼2009년)에 따르면, 성폭력 피해자가 형사사법절차상 입은 2차 피해를 호소한 사례가 총 133건으로 전체 성폭력 고소 사례(540건)의 24.6%를 차지하고 있었다.

시는 박원순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16일 오전 9시 30분 서울시청 서소문청사 대회의실에서 여성폭력 방지 및 피해자 지원을 위한 ‘서울시 법률․의료 전문 지원단’의 위촉식을 갖았다. 

이날 위촉식에서 박원순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신체는 물론 마음까지 힘든 상황에 놓여있는 폭력 피해 여성들이 지원단을 믿고 도움 받을 수 있도록 피해자의 마음을 진심으로 이해하고 살펴 달라”고 당부하고, “오늘 위촉된 법률·의료 전문 지원단이 여성폭력 피해자들의 든든한 지원군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서울시도 여성폭력이 없는 안전한 서울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