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왜, 몰라" 반말 뉴스사고 KBS 기자 "죄송할 따름"

가 -가 +

오미정
기사입력 2007-07-02

"뭔가에 씌었었나 봅니다. 시청자들에게 죄송할 따름입니다"
 
2일 낮 12시에 방송된 KBS 1TV ‘뉴스12’에서 반말로 앵커의 질문에 대답해 방송사고를 낸 KBS 대전총국 사회부 김동진(38) 기자가 시청자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날 오후 노컷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김 기자는 "생방송을 위해 내선전화를 연결한 채 갑자기 걸려온 휴대전화를 받은 것 자체가 잘못이다"며 "모든 시청자와 이번 일로 인해 당혹스러워 하는 방송사 관계자 모두에게 죄송한 마음 뿐이다"고 말했다.
 
김 기자는 이어 "KBS나 KBS의 방송 시스템에서 비롯된 것은 아니며 모두 내 실수다"며 이번 방송사고가 KBS 전체 문제로 확대되는 것을 부담스러워했다.
 
이어서 "보통 내선 전화가 연결되면 '툭'하는 연결음이 들린다. 그래서 그 소리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이상하게도 이날 수화기에서는 아무런 소리가 들리지 않아 연결이 된 줄 꿈에도 모르고 있었다"며 "그 때 마침 휴대전화가 걸려와 전화를 받았는데 이런 일이 일어나게 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하기도 했다.
 
김 기자는 또 "책상에서 휴대전화기가 진동하며 소음을 내 빨리 받아서 처리하려고 했는데 기가 막히게도 이런 일이 벌어졌다"며 "전화를 받은 것 자체가 문제다"고 재차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 기자는 대전 시내버스 파업 결렬에 관련 소식을 전하는 KBS 대전총국의 생방송 리포트 도중 앵커의 질문에 반발로 엉뚱한 대답을 해 방송 사고를 냈다.
 
앵커가 김 기자를 부르자 "왜"라고 답변한데 이어 "협상이 결렬된 이유가 뭐죠"라고 묻자 "몰라"라고 대답한 것이다. 이어 뉴스는 취재 기자의 멘트 없이 몇 초간 리포팅 관련 화면만 내보냈다.
 
이에 대해 한 방송 관계자는 "주의를 조금만 게을리 하면 이같은 방송 사고는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시스템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면서 "아마도 해당기자가 갑자기 울린 휴대전화 진동에 놀라 빨리 끊기 위해 대화를 하던 중 이같은 방송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