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근영 ‘로리타 콤플렉스’는 언어성폭력이다

가 -가 +

김오달
기사입력 2006-03-15

이 글은 미디어몹을 비롯한 나의 개인 블로그에 포스팅할 요량으로 쓰는 글이다. 개인적인 잡설이나 취향들에 대한 여과되지 않은, 딱 블로그用으로만 써지는 버젼이다.

눈치가 빠른 미몹인들은 내 블로그 메인 사진이 변경되었음을 알아챘을 것이다. 14일 2차 업데이트 후 현재 미디어몹 메인에 걸린 '여성주의'의 포스트 '문근영, 마초 환타지 소비욕구'(클릭)라는 포스트에 대한 반론을 제기하기 위해 취한 일종의 상징적 교체다.

어제 새벽 이 포스트가 올라오고 나서 정말 기분이 나빠져서 생전 처음 미디어몹에서 '트랙백'을 걸게 되었다.

권위주의 남성중심사회인 대한민국이라는 척박한 환경에서 자신은 여성의 권익신장이라는 대의를 짊어지고 하루하루 전투적으로 살아간다고 믿는 그가 "왜 자신이 저지르는 일상적 폭력성에 대해서는 알지 못하는가?"라는 분노 섞인 의문에서 출발한 어제의 트랙백은 나 자신도 약간 격양된 상태에서 써진 것이기에 다시 '조근조근' 내 생각을 정리해가며 이 글을 쓰는 것이다.

개인적 여성취향이 비난 받아야 할 성질의 것인가?

내 개인의 성적 취향에 관한 이야기로 글을 시작해야겠다. 일종의 자기고백이다. 작년 10월 중순에 썼던 포스팅 중에 '나의 여성편력'(클릭)이라는 포스트가 있다. 일종의 내가 좋아하는 여성 스타일에 관한 내용이었는데 상당히 어려보이고(실제로도 어리지만) 귀여운 스타일의 여자 연예인들을 예로 들어 설명한 "난 이런 스타일을 좋아해요"따위가 내용의 전부인 포스트였다.
 
▲ 당시 포스팅에 등장한 여자 연예인 중 하나인 일본영화 배우 마에다 아이(前田 愛)  

한 때 함께 활동하던 영화동호회에서 회원들에게 나의 이런 여성취향때문에 '변태'. 혹은 '헨타이~'라는 소리도 많이 들었지만, 병적으로 어린 여자에게 잡착하거나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는 일탈행동을 하지 않는 이상에야 이러한 취향이 문제시 되어 비난 받아야 할 성질의 것은 아니지 않나?

사람은 누구나 다 좋아하는 음식도 다르고, 끌리는 이성 스타일도 다르고, 옷 입는 취향도 제각각이며, 각자 어느 하나 제 각각 다른 삶을 살아가는게 당연한 것 아닌가? 아무리 획일화가 현대사회의 보편적 현상이라지만 남의 취향을 갖고 미성숙이니 성적 환타지니 하면서 매도하는건 좀 너무하다는 생각은 안 드시는가?

다른 이의 실패나 불행을 갖고 비아냥대는 전형적인 아줌마들의 수다

사실 그의 이번 포스트가 전적으로 부정되어야할 성질의 것은 아님을 나도 인정한다. 단순한 성적 욕망의 대상으로 '어린 여자'를 바라보는 남성도 존재하며, 그로 인해 '아동성폭행'이라는 천인공노할 범죄로 이어지기도 한다.

또한 '영계지상주의'라는 대한민국의 밤문화 또한 이러한 남성들의 왜곡된 성인식으로 인해 만들어진 것이기에 그가 글에서 지적하고자 하는 몇몇 부분은 나 또한 인정할 수 있다.

그러나 어떠한 의도에서였는지는 알 수 없지만, 이야기하고자 하는 바를 전달하는 방식에서 그의 글은 첫째로 잘못을 범하고 있다.

어린 여자들에게 이혼 당한 남자들은 마치 상대를 성적 노리개로만, 지배의 대상으로만 바라보았기 때문에 이혼 당한 것이고, 그렇기 때문에 이혼 당해도 싸다는 식의 이야기 전개는 그냥 남의 이혼 소식을 전해 들은 아줌마들이 당사자들의 얘기는 전혀 들어보지도 않았으면서 근거도 없이 떠들어대는 전형적인 '아줌마들의 수다'에 지나지 않다.

대체 어떻게 정말 이루 말할 수 없이 얽히고 섥히는 인간관계 중 가장 그 정도가 심한 '부부관계'를 그렇게 단순히 '姓'적으로만 바라볼 수 있는지 정말 신기할따름이다.

'아줌마들의 수다'라고 했다고 아줌마 비하논란이 일 수도 있겠지만, 그의 글은 정말이지 '아줌마들의 수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남자는 미성숙하며, 여자를 만족시켜야하는 존재(?)

그의 글은 채팅형식으로 쓰여져 있다. 그래서 그런지 등장인물들의 이야기엔 도무지 일관성이란 찾아볼 수 없다.

처음엔 남자들이 어린 여자를 좋아하는 이유가 어린 여자의 '젊음과 아름다움'에 대한 성적인 욕구때문이라더니, 그 다음엔 여자가 외모나 육체적 조건(젊음)때문에 늙은 남자를 좋아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한다.

결론은 여자도 젊고 잘 생긴 남자에게 더 끌린단 얘기다. 대체 뭐하자는 건지 이 대목에서는 어안이 벙벙해질 지경이다.

그는 이런 앞뒤 분간 못하는 궤변을 늘어놓으면서 뭘 얘기하고 싶은 걸까?

본인이 판단하기에는 여자가 남자보다 감수성도 뛰어나고, 사랑을 대하는 태도 또한 본능에 집착하는 남성과 달리 인간다운 이성적 판단이 가능한 존재이며, 결국앤 남자라는 존재 자체가 모성에 보호받기 원하는 본성을 갖고 태어난 존재이기 때문에 까불다간 늙어서 혼난다는 얘기로 밖에는 들리지 않는다.
 
▲ 아무리 여러번 생각해보아도 여성주의의 이번 포스트는 문근영 개인에 대한 언어성폭력이다.   
男性성-女性성, 이분법적 성인식에 외면 당한 인간의 다양성

과연 인간이라는 존재는 남성성과 여성성으로 구분될 수 있는 존재던가?

여자가 남자보다 감수성이 뛰어나다고 했는데, 왠만한 여자보다 감수성이 뛰어난 남자는 존재하지 않는건가?

여자는 이렇고, 남자는 이렇다라고 구분 짓는 것 자체가 여자는 집안일이나 잘하고 애나 잘 키우고 남편내조나 잘하면 되는거다라는 식의 마초들의 논리와 뭐가 다를게 있냐는 거다.

남여는 존재 자체가 서로 적대적이고, 불평등한 남성중심의 권위주의 사회에서 남성은 여성이 극복해야하는 대상이라고 생각하는거냐고 묻고 있는거다. 지금...

대체 그렇게 해서 만들어지는 여성주의할렘이 현재의 남성주의할렘과 다를게 무엇인가?

'여성주의'는 문근영을 비롯해 당신의 글로 인해 상처받은 모든 이에게 사과하라

어떤 이들은 여성주의의 이번 포스트가 다소 과격하거나 억지스럽긴 하지만 별 문제는 없다고 이야기 한다.

'과격하거나 억지스럽기는 한데 별 문제 없다...(?)'

난 그게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하는걸... 난 앞에서 언급한 트랙백에서 여성주의의 이번 글에 대해 '문근영에 대한 언어성폭력'이라고 주장하며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내 요구가 억지스러운가?

네이버를 뒤져보니 정말 몇 안되는 연예전문(?)지에서 문근영을 '국민배우'로 칭한 걸 겨우 발견했다. 문근영이 앞으로 어떤 캐릭터를 갖고 배우로서 성장할지는 모르지만 아직까지 배우 문근영은 '성적 환타지'라거나 섹시함과는 거리가 멀다.

자본과 언론이 문근영을 두고 '로리타 마켓팅'을 하고 있는 건 어느 정도 사실이다. 그러한 상업적 이해관계로 인해 지금 가장 고통을 받고 있는 것 또한 문근영 본인이다.

만약 문근영이 자신을 '남성의 성적 환타지를 채워주기 위한 존재'로 표현한 여성주의의 글을 읽는다면 어떤 생각을 하게 될까? '그냥 그렇구나'라며 넘길 수 있을까?

가해자가 의도했든 하지 않았든 피해당사자가 그 행위로 인해 어떠한 종류든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면 그 행위는 성폭력에 해당한다는게 사회적 상식이며 여성주의 본인이 그렇게도 부르짓던 바 아니던가?

피해자는 또 있다. 정말 사랑해서 어려운 난관을 극복해나가며 진지한 영혼의 교제를 맺어가고 있는 선량한 대부분의 연상연하 커플이다. 그리고 육체적 성적 관계보다는 정말 인간적인 영혼의 교제를 원하는 감수성 예민한 대한민국의 모든 선량한 남성들에게도 사과해야할 것이다.

뭐 나에게는 사과할 필요 없다. 나는 당신이 나를 마초라고 규정짓든 말든 별 상관없으니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독자 06/03/16 [07:06]
그럼 왜 국민 남동생은 없지?  국민 남동생도 있어야 공평한거 아닌가?
문근영은 국민 여동생이라는 표현에 화가 나야 정상인거다..그것을 분석한 글에 화를 낸다는건 님의 오바가 아닐까
독녀 06/03/16 [09:30]
위에 댓글님 국민 여동생이란 말에 화가 나는 이유가 무엇인가요? 님은 그말에 성적표현을 상상하세요? 그래서 그런 성적표현을 담은 국민 남동생을 하나 만들어야 겟어요? 이대로씨 말대로 온통 영어 배우느라 다들 우리말 깨우치는걸 소홀이 했나봐요. 저도 할말은 없지만...제발 글읽고 이해하는법 부터 배우시기 바랍니다.
독자 06/03/16 [09:51]
무식하다는 소리 않들을려면.
모르면 배워야지.
무조건 자기주장만 하지말고..
... 06/03/16 [11:16]
아니면 여성주의가 어떤 것인지, 그 이론을 서술한 책이나 논문이 있으면 소개시켜 주세요..
꼴깞 06/06/18 [20:20]
한국에서는 여성주의란게 없는걸로 아는데... 한국의 여성주의는 꼴페미의 이기주의로 전락한지 오래입니다. ㅎㅎ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