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국회청원 100만, 윤 대통령 국회 탄핵 논의해 달라"

가 -가 +

김철관
기사입력 2024-07-04

▲ 국회소통관 기자회견  © 대자보


윤석열 대통령 탄핵 국회 국민 청원이 3일 오전 100만을 넘겼다

 

이와 관련해 어민주당 김준혁·강득구의원 주최로 3일 오후 1시 서울 여의도 국회소통과에서 윤석열 대통령 탄핵 국민청원 100만 돌파 보고 및 향후 계획을 발표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깅득구 의원은 “불과 열흘을 조금 넘긴 13일만에 100만명이 넘은 탄핵 서명을 보면서 들불처럼 타오르는 국민들의 분노를 느낀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이 민심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 민심을 무시하고 외면하고 거부하면 더 많은 국민이 탄핵 요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실 관계자는 '정치적으로 탄핵을 언급하면 국정이 잘 진행될 수 없게 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고,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은 탄핵 청원을 '일종의 정치적 인기투표 같은 것'이라고 폄하하고 국민을 대상으로 비아냥거리고 있다”며 “민심을 외면한 사람들이 용산 사람들과 국힘당인 것 같다, 국민을 두려워하기는커녕 무시한 자들의 전형적인 언사”라고 말했다.

 

김준혁 의원은 “김진표 국회의장 회고록에서 ‘이태원참사가 특정세력에 의해 조작된 사건임을 배제할 수 없다’고 할 정도로 윤석열 대통령은 현실 인식에 대해 아주 무지한 상태라고 할 수 있다”며 “채수근 상병의 죽음, 군 입대하지 9일 밖에 안된 신병의 죽음, 횡단보도에 서 있던 시민들의 죽음, 얼마전 화성 리튬전지 고장 참하, 행정과 안전을 책임져야할 행정안전부장관이 지나 2일 국회행안위 출석해 ‘소임을 다할 때까지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감히 상상할 수 없는 얘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창민 사회민주당 국회의원은 “나라가 어려울 때마다 국민들이 직접 해결해 왔다”며 “먼저 탄핵의 깃발을 들지 못하는 정치권의 한계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은 22대 총선에서 이미 정치적 탄핵을 당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이웨이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구본기 촛불행동 공동대표는 “윤석열 탄핵 청원 언론보도가 일종의 우발적 사건 해프닝으로 청원의 의미를 아주 왜곡 축소하고 있다”며 “일부 언론에 대해 유감의 표시를 한다”고 했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이제 국회에서도 국민과 차이가 있고 탄핵 사유를 더 꼼꼼히 모아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이해하지만, 탄핵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해 줄 것을 호소드린다”고 강조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강득구·김준혁 의원 사회민주당 한창민 의원,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 권오혁·김은진·구본기 촛불행동 공동대표 등이 참석했다.

 

윤석열 대통령 탄핵 국회청원은 이날 10시 30분 기준으로 100만명을 넘겼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김철관 24/07/06 [23:36]
기본적인 필터링도 안되는 븅신 언론이 조국 이재명 줄좀 잡아보겠다고 지랄 염병을 다 떠네 ㅋㅋ 김철관 정신차려라~ 기사에 정보도 없고 논리도 없고 통찰력도 없고 ㅋㅎㅎ 부끄러운줄 알아야지!!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대자보. All rights reserved.